어영부영 여차저차 (설명에 관하여)

얼마전 하루키 에세이 걸작선 다섯권짜리 전집을 사 놓고는 딱딱한 바게트 빵 뜯어 먹듯이 아침 저녁으로 조금씩 조금씩 읽어가고 있습니다.

IMG_3816

(지금 읽고 있는 책은 가운데 “세일러복을 입은 연필” 입니다)

 

“오디오 스파게티” 란 글을 보고 있는데 설명과 관련하여 재미있는 글이 있어 소개합니다.

Read more

결정

한국 사회의 seniority 문화 (라고 쓰고 경로사상이라 읽음) 때문이겠지만, 보통 조직에 임원 이상 되면 몸이 편해진다. 회식 자리에서 고기 안 궈도 되고, 누구 잔 비었나 신경 안 써도 되고, 종종 일정관리나 소소한 업무 대신해 주는 사람도 (굳이 비서라고 하지 않더라도) 옆에 생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릴적 신입사원 시절이 종종 그리워 지는 것은 그때는 이 놈의 “결정”이 주는 스트레스가 없었기에…(웨려 그때는 어떻게든 결정이 하고 싶었지)

 

Read more

밴드마스터 제리상

제리상은 일본 친구들이 내 이름 Jay Lee 를 부를때 들리는대로 쓴 것이다.

오케스트라나 빅밴드의 경우 별도의 밴드마스터가 (쉽게 지휘자로 생각하면 된다) 있으나, 4-5명으로 구성되는 콤보 밴드에서 마스터 역은 리듬섹션을 맡는 베이스나 드럼이 담당한다. 특히 베이스는 리듬뿐 아니라 코드구성도 리드하기에 드럼보다도 그 역활이 크다. 다만 베이스는 주의 깊게 듣지 않으면 있는지 없는지 잘 들리지 않을 뿐이다.

Read more

2017 Qilu Friendship Award from Shandong Government PRC

I am much honored…

 

Read more

하야시 라이스와 지속가능한 도시

사무실이 판교로 이사오기 전에는 교대에 있었는데, 당시 내 단골식당 중 하나가 교소돈 (교대 소바와 돈가스). 맛집이라 꼽기는 주저스럽지만, 특히 여름에 냉소바와 돈가스 시키면 가성비 최고집이었다. 교대 근처는 소규모 변호사 사무실도 많고 최근은 특히 학원가로 바뀌어 떠들썩한 곳이라 식당 하나 생기면 개업빨로 사람들 쫙 몰렸다, 잠시만 지나도 다른 곳으로 다 흩어지곤 해서 판교로 이사오며 이 집 얼마나 버틸까 싶두만, 결국 얼마 못가 나주곰탕으로 바뀌더니 최근에는 또 딴집으로 바뀐듯 하다 (물론 교대 근처라도 잡어와 묵은지나 식당이름은 잘 생각 안 나는데 보신탕집 그리고 포항물회 처럼 십년도 넘게 꿋꿋하게 버티는 집도 있지만).

짦은 시간동안 압축성장한 터라 서울이라는 곳 예전부터 1년만 어디 나갔다 돌아와도 어디가 어딘지 정신을 못차릴 정도로 변화와 개발이 빨리 진행되는 것으로 유명했고, 또 그것이 한때 우리의 자랑이기도 했는데, 이제 나름 밥술 깨나 뜨게 된 이유인지 아니면 나이가 들어가며 보수로 바뀌어 가는 것인지 변화가 피곤하다.

Read more
12345...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