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Life

아이코스

음력 새해 맞아 기운이 뻗쳤었는지 어젯밤 아이코스 기기 청소하다 주기기 보조기기 모두 가열코일을 부러뜨려 버렸다. 12시간 가까이 강제적 금연후 중국에서 선물 받은 독한 연초 아침에 한대 피우고는 그로키 상태. 토요일 오전은 방에서 둥굴대는게 국룰임에도 주섬주섬 차려 입고 가로수길 아이코스 매장에 찾아갔다.

Read more

잘 하는 것 vs. 좋아하는 것

행복을 결정하는 것은 여러가지 있겠지만, 업으로 하고 있는 일이 자기한테 잘 매치되는지 매우 중요한 요소중 하나일 것이다.  직업으로 하는 일, 자기가 잘하는 일일수도 있고, 좋아하는 일일수도 있고, 불행히도 이 둘 중 어디에도 속하지 않을 수도 있다. 필요충분 조건이라 확신은 못하겠지만, 잘 하면서도 좋아하는 일을 직업으로 택한 사람이라면 최소한 복 받은 사람인 것은 확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얼마전 MBTI 설문을 했는데 (정확을 기하기 위해 삼세판 했는데, 결과가 동일했다), 내 속성은 infp 이고, infp 도 type A 와 type T 로 나눠진다는데 나는 type T 란다.

Read more

등산

아버지 살아계실때 종종 그러셨다. “산에 올라가 계속 살거면 몰라도 올라갔다 내려올걸 뭐하러 올라가?”. 같은 이유는 아니지만, 아들인 나도 등산을 좋아하지 않는다.

직장생활 하다보면 산악회 같은데 가입하지 않더라도 등산을 해야만 하는 경우가 생긴다. 특히 영업조직이 있는 회사는 예를들어 매출목표가 1000억이면, 1000m 쯤 되는 험한 산 찾아 극복하고야 만다는 의지를 다진다. 유전적으로 등산을 좋아하지 않는데다가, 이런 죽기살기식 목표가 더해지며 산은 점점 내게서 멀어져갔다.

Read more

아날로그적 접근

눈송이 날리는 주말이었지만, 여느때와 다름 없이 배깔고 침대에 누워 아이패드로 유튜브 삼매경에 빠져 있었다. 우연이 발견한 다큐 프로그램 “현재를 만든 과거의 이야기. 아날로그 그날들 – 회현지하상가”.

 

Read more

레오나르도 다빈치

작년 생일 아이들로부터 공동 선물 받은 (다 큰 아들만 둘입니다) 월터 아이작슨경이 쓴 “레오나르도 다빈치” 전기를 일년이 지나서야 다 읽었다 (월터 아이작슨경은 몇년전 이 만큼이나 두꺼운 스티브 잡스 전기도 써서 베스트셀러로 만든 바로 그 분입니다).

IMG_5740

Read more
12345...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