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Life

신록예찬 (Monat Mai)

고등학교 제2외국어 선택이 독일어였는데 (대입 시험도 봤음), 당시 독일어 선생님이 한 글자 틀릴때마다 얼마나 때렸는지 트라우마처럼 뇌리에 박혀 아직도 하인리히 하이네의 시 im wunderschonen Monat Mai (umlaut 생략 죄송) 는 암송하고 있다. 번역하자면 “눈부시게 아름다운 달 오월에” 이리 쓸 수 있을텐데 국어 교과서에 실렸던 이양하 선생의 유명한 수필 “신록예찬” 의 독일어 시 버젼이라 보면 될 듯.

매년말 연대에서 기대표에개 보내주는 학교 달력 보니 다음주면 벌써 그 오월이다. 원어가 주는 감동은 없이 체벌에 의한 기계적 암송이어서 그런가 슈만이 작곡한 동명의 이 가곡 듣다보면 아름다움을 넘어 슬픈 느낌이…

Read more

극복하기 위해서는 먼저 계산해야 한다

좋아하는 영화중 하나가 “최종병기 활” 인데 마지막 주인공의 명대사가 인상적이었다. “바람은 계산하는 것이 아니라 극복하는 것이다” 라는.

Read more

아날로그적 접근

눈송이 날리는 주말이었지만, 여느때와 다름 없이 배깔고 침대에 누워 아이패드로 유튜브 삼매경에 빠져 있었다. 우연이 발견한 다큐 프로그램 “현재를 만든 과거의 이야기. 아날로그 그날들 – 회현지하상가”.

 

Read more

레오나르도 다빈치

작년 생일 아이들로부터 공동 선물 받은 (다 큰 아들만 둘입니다) 월터 아이작슨경이 쓴 “레오나르도 다빈치” 전기를 일년이 지나서야 다 읽었다 (월터 아이작슨경은 몇년전 이 만큼이나 두꺼운 스티브 잡스 전기도 써서 베스트셀러로 만든 바로 그 분입니다).

IMG_5740

Read more

클래식 음악

조금전 나도 한컷 올렸지만, 요즘 페이스북 타임라인에 #7Day7Cover 란 태그로 일주일동안 매일 한장씩 자기가 아끼는 책 표지 사진 올리는 운동(?) (놀이?) 부쩍 눈에 띤다 (시작은 ㅅㅅㅁ 박사님으로 추정). 목적은 독서문화의 확산.

IMG_5345

한 컷 올리며, “하이퍼텍스트도 텍스트는 텍스트니 글읽는 행위 자체가 사그러지는 것은 아닐 것이고, 문제는 흐름이 긴 텍스트, 대략 단행본으로 300페이지 이상의 글 (이를 책이라 한다) 이 대상일 것이다. 출처는 기억나지 않지만, 어느 연구소에서 조사한 결과 책을 읽은 사람의 동공은 좌우, 상하로 매우 규칙적인 패턴을 보이며 움직이지만, 인터넷을 서치하는 사람 (이들도 분명 텍스트를 읽고 있지만) 은 동공의 움직임이 매우 산만하여 일정한 패턴을 찾기가 어렵다 한다.” 등의 생각을 하다 퍼뜩 독서만큼이나 혹은 이보다 더 심각한 고급문화가 생각났다. “클래식 음악”

Read more
12345...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