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business

2017 Qilu Friendship Award from Shandong Government PRC

I am much honored…

 

Read more

NGF37 (TV 홈쇼핑)

올 4월을 기해 입사후 5년간 맡아왔던 세포치료제 사업개발에 더해 화장품 사업을 맡게 되었고, 8월부터는 아예 사업개발업무에서는 손떼고 화장품만 맡게 되었다.

처음에 사업개발업무에서 손떼고 화장품에만 전념하라 얘기 들었을때는 5년동안 소위 빅파마와의 빅딜을 못 만들었으나, 아직 활용가치는 있으니 자르기는 아깝고, 뭐랄까 문책성 인사라고 생각하고 다른 곳으로 옮길까도  심각하게 생각했지만, 반백이 넘어가니 소위 대가리가 커져 다른 곳으로 옮기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니더라. 문책성 인사가 결코 아니라는 윗분 말씀을 일단 믿어보기로 하고 stay 결정. 다만, 전직장에서 화장품 포함한 aesthetic 쪽 일 하다 보니 이 길로 계속 가면 신약쪽에서 이장영 이름은 잊혀지겠구나 싶어, 큰 마음 먹고 옮긴곳이 메디포스트인데, 5년만에 빽도.

Read more

대머리 치료 (alopecia, hair loss treatment)

15년전인가 연구소에서만 일했던 사이언스 키즈가 막 비지니스로 스위치할 무렵 미국에서 만났던 하바드 메디컬 모 교수 말이 평생을 암 발생 기전의 이해가 과학자로서 지고의 목표라 생각하고 살았는데, 관련 연구 중 우연히 발견한 탈모관련 기작 연구가 CNN 에 보도되면서 자신이 일약 셀렙처럼 되 버렸다고 신기해 하던 기억이 난다. 누구 말이 완벽한 대머리 치료제 개발하는 사람한테는 노벨상중에도 노벨평화상을 주어야 한다고 하며 탈모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환자가 (사실 탈모환자로 판정된 사람보다 진행과정에 있는 예비 환자가 더) 겪는 심적 고통을 얘기하기도 한다 (링크: 빠지는 머리카락 속은 잿더미).

Read more

Life in Taian Shandong (2014~2017)

중국 산동성 태안시에 현지 파트너 경원생물과 산동원생제약이란 합자법인 만들어 지난 3년 낯설고 물선 중국땅에서 나름 최선을 다했다. 자의반 타의반 (정확하게는 자의 10, 타의 90) 기대했던 바 대비 이루언 낸 것 많지는 않으나, 시장으로서 중국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는 시간이었달까? 몇달전 사내 조직개편으로 업무가 바뀌면서 합자법인 동사장직 후배직원에게 물려주고 다른 일 맡게 되었지만, 잊을 수 없었던 3년..

 

Read more

매트릭스

오랫만에 매트릭스 1을 보았다. 1편이 히트치며 2편, 3편까지 나왔지만 진정한 감동은 역시 오리지널이다. 연구원으로 있던 시절 극장에서 본 영화에 너무 감동을 받아 아마존에서 VHS 비디오 테이프 주문한 기억이 있으니, 오리지널은 90년대에 나온것 같다. 영화상 매트릭스 배경도 1999년이다.

워낙 유명한 영화라 대부분 줄거리를 기억하겠지만, 고통없는 현실세상의 재건설을 꿈꾼 인간들은 매트릭스라는 가상의 세계를 설계했고, 이 기반에는 AI 기술이 있다. 핵폭탄이 터진건지 어떤건지 정확한 이유는 나오지 않지만, 어떤 환경 재앙으로 지구가 갑자기 태양에너지를 이용할 수 없게 되었고, 재생에너지 고갈에 닥친 AI 는 사람의 인체에너지를 기반으로 자신들의 생명을 유지하기 위해 인간을 인큐베이터에 몰아 넣고, 현실에는 없는 오직 가상의 감각만으로 인지되는 새로운 매트릭스를 만들어 낸다. 여기서 장자의 유명한 말 나비가 나인가 내가 나비인가 식의 스토리가 진행된다.

다 알고 있는 줄거리를 다시 읊는다는 것은 시간과 지면의 낭비이고, 한참만에 다시 본 영화에서 새롭게 느끼게 된 부분이 “감각만으로 인지되는 새로운 매트릭스” 이 부분이다. 2000년 연구소를 떠나 본사로 옮기며 손에 물 안 묻히는 생활만 이제 15년째이고, 이제 내가하는 일의 97% 는 현실과는 거리가 있는 기호와 상징이 대부분이다 (100% 라 할 수 없는 점은 영화속 인간과는 달리 먹고 싸고 자고등등의 현실적인 문제를 능동적으로 처리하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몇달 모델링, 시뮬레이션등등 해가면서 사업 하나가 스프레드쉬트내에서 흥했다 망했다 다시 살아났다 반복하고했지만, 현실의 사업은 아직 시작도 못했다. 15년전 감동은 반쯤 누워 총알을 피해나가는 키아누 리브스 였다면, 15년후 감동 (감동이라고 쓰기는 좀 뭐하지만 대체할 다른 단어가 떠오르지 않는다) 은 실존하지도 않으면서 가장 능동적으로 살아가는 세명의 에이젠트로 바뀌었다. 매트릭스와 현실의 경계면에서 일하고 있는 것 같기로 하고…

Read more
123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