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Life

구반포 돈까스집 동키

십년이 넘도록 사용하는 제품이 있다. 대부분 기호 제품으로 예를 들어 향수, 화장품, 필기구, 가방 뭐 그런 종류이다. 시장은 항상 변하기 때문에 기업 역시 변하지 않으면 쇠퇴한다는 말이 있다. 그래서, 요즘 기업의 화두는 혁신과 변화란다. 이러한 조류에 반대하는 것은 아니지만, 최소한 이런 제품에 대해서는 혁신과 변화보다 지속과 유지를 기대한다.

혁신에는 위험이 따르기 마련이다. 특히 큰 투자가 필요한 혁신의 경우 기업은 종종 존망을 걸어야 하는 경우가 있다. 십년이 넘도록 사용하는 기호품은 아니지만,  개인적으로 드롭박스, 에버노트, 포켓같은 앱은 넘치는 정보에 눌리지 않으면서 근근히 버텨나가는데 있어 필수적인 기구들이다. 오늘 아침 드롭박스의 사업에 대해 모 VC 가 고객이 무엇을 바라는지는 생각지 않고, 자신들이 모두 다 알고 있다는 식의 엉뚱한 행보만 벌이고 있다고 비판했다는 기사를 읽었다. (여기)

한참을 애착 갖고 써오던 버버리 애프터쉐이브가 갑자기 대한항공 기내면세점에서도, 온라인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자취를 감춰, 울며 겨자 먹기로 다른 제품 살 수 밖에 없었는데, 내 냄새 같지 않아 아직도 어색하기만 하다. 괜히 드롭박스도 엉뚱한 혁신에 투자했다가 망해버려, 차곡차록 쌓아놓은 문서와 자료들 날리거나, 어디로 들고 이사가야 하는것 아닌가 하는 걱정에 끄적거려 본다. 혁신에 뒤쳐저 망해버려도 안타까운 일이지만, 혁신에 너무 앞서 망해버려도 고객으로서 아쉬움을 마찬가지다.

(PS) 그런 의미에서 고등학교 시절부터 지금까지 구반포 한쪽 어귀에서 꿋꿋이 버텨주는 일본식 돈까스집 “동키” 존경한다. 돈까스도 돈까스지만, 수십년 한결같은 깍뚜기 맛 역시 사랑한다.

Read more

인공지능의 승리 그리고 인류의 존엄

어제 그제 알파고가 이세돌 9단을 두번이나 내려 이기는 것을 보고 말들이 많다. 현재 바둑계 세계 최고라는 중국의 커제는 이렇게 말했단다.

그는 또 “지금과 같은 (알파고의 발전) 속도라면 알파고의 승률이 점점 커져 몇 개월 혹은 몇 년 후에는 인류가 그에게 패하는 것은 시간문제일 것”이라며 “이세돌 9단이 남은 대국에서 승리해 인류의 존엄을 지킬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기사는 여기)

그런데, 이세돌 9단이 5전중 한판도 이기지 못한다고 정말 인류의 존엄은 무너지는 것일까?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바둑을 둘 줄은 모르지만, 어제 네이버로 생중계 지켜보면서 후반부 해설자가 계속하는 말 “알파고는 승리에만 최적화 되어 있다. 한집 차이로 이기나 열집 차이로 이기나 이기는 것은 마찬가지이기 때문에 승부에 중요한 수가 아니라면 오히려 불확실성을 최소화 하기 위해 자기가 손해 보는 수도 구사한다.”

여기서 중요한 단어는 “승리”가 아닐까 싶다. 바둑이나 장기, 체스, 그리고 알파고의 다음 대상이라는 스타크래프트마저도 승리는 사전에 명확히 정의되어 있다. 지금까지 우리가 살아온 사회도 크게 다르지 않다. 초중고에서는 반에서 전교에서 전국에서 시험 성적이 몇등이냐가 승리의 판단기준이었고, 그 다음에는 어느 대학을 들어가느냐, 학교를 졸업하고 나서는 어느 직장을 들어가느냐, 얼마나 빨리 그리고 얼마나 높이 승진하느냐, 아니면 돈을 얼마나 벌었느냐, 사는 동네는 어디고, 아파트 평수는 얼마이냐 등등등…

인공지능이 인간의 지능을 능가하는 시대에 인류가 정말로 존엄을 지킬 수 있는 길은 아둥바둥 인공지능을 이기고자 하는 노력이 아니라, 성공과 승부의 정의를 보다 유연하게 가져갈 수 있는 유연성이라고 생각한다.

인공지능도 결국은 알고리듬일 뿐이고, 알고리듬은 목적함수를 정해 놓고, 이를 최적화 (최대화 혹은 최소화) 함으로써 목표를 달성하는 컴퓨터 프로그램일 뿐이다. 목적함수가 흔들리면 알고리듬도 무력화 되는 것이다. 그리고 인공지능이 아무리 발달한다 해도, 그 분야만큼은 인간을 능가할 수 없다는 데 지금 마시고 있는 카푸치노 반잔 건다.

Read more

인공지능과 전략 그리고 우리 아이가 맞게 될 미래

오늘자 중앙일보 기사다.

IMG_2238

Read more

면접에 떨어지고 듣는 노래

벅스에서 면접에 떨어지고 듣는 노래 제목의 플레이스 리스트를 우연히 발견했습니다 (여기).

대부분 왜 들어야 하는지 ‘아하’하고 이해가 되었지만, 이 한곡은 ‘왜 이노래를? ‘하고 좀 의아했습니다.

 

가사를 따라고 보니 금방 이해가 되더군요. 숨겨도 가려도 트윙클 트윙클 빛나는데, 너는 왜 이리 못 알아보냐고…

Read more

PC vs Mac

2006년 혹은 7년 아이팟 터치를 구매한 후, 아이폰, 아이패드등 점점 애플제품 구입이 늘더니,  2011년 컴퓨터까지 맥으로 스위치 한 이후에는 완전히 애플생태계에 빠져 버렸다. 고질적인 문제였던 맥용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한글 문제마저 작년 Office 365 출시 이후 거의 완벽하게 해결된 듯 하여 이제는 큰 불편함 없이 애플기기로만 일상 생활 막아 내고  있다.

일년에 한번 반드시 PC 를 이용해야 하는때가 딱 이맘때, 연말정산 자료 준비하면서 인데,  결국 회사 선반에 모셔 놓았던 삼성 노트북 다시 꺼내 들었다. 월요일 오후부터 국세청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 접속하려 씨름하다 실패, 화요일 오전 그 이유가 국세청에서 요구하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보안수준을 따르지 않았음을 알고, 불안 불안해 하면서 무장해제. 이번엔 pdf 다운로드가 안 되어 절절매다, 문제가 팝업창 열기 제한에 있음을 발견, 결국은 이틀만에 2015년도 연말정산 대략 해결되었다.

역시 PC 는 안 돼, 너무 느려터졌어 욕을 욕을 하며, 일년에 한번 깨어나는 PC, 선반에 다시 올려놓다가 문득 “이거슨 PC 의 문제가 아니다” 이런 생각이 들더라.

Read more
...23456...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