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분류

단순함

요즘 읽고 있는 책에서 단순함은 더 이상 덧붙일 것이 없는 것이 아니라 더이상 뺄 것이 없는 것, 핵심만을 담고 있는 것, 뭐 그렇게 설명하두만, 여기서 그런 단순함을 얘기하려는 것은 아니고.

사회 초년병 시절 시작은 모 화장품 회사 연구원이었다. 박사 마치고 포닥까지 하고 난 후 연구원이라 뭐랄까 창의적이고 과학적이랄까 그런 일 생각했었는데, 시도 때도 없이 공장에서 요청하는 생산지원. 담당 업무가 화장품 완제품이 아니라 소재 담당이었기에 (쉽게 말해 위치상 삼성전자가 아니라 삼성후자 생각하시면 됩니다), 앞에서 말한 단순함 처럼 더이상 사람을 빼면 무너질 정도로 최소한의 인원만이 있는 사업부. 생산지원 요청에 “연구원인데 제가 왜?” 이런말 통하지 않았다. 때로는 안산 공장으로 때로는 김천공장으로 어영부영 여차저차…

여기서 반전은 그런데 흰가루 뒤집어 쓰며 생산하고, 마댓자루에 포장하고, 점심 먹고는 공장 마당 콘크리트 바닥에 벌렁 누워 아무 생각 없이 햇볓 쬐고 하는 그 시간이 그렇게 좋을 수 없었다. 분기에 한두번 오는 생산지원 요청이 언젠가부터는 기다려질 정도로…

Read more

어영부영 여차저차

얼마전 하루키 에세이 걸작선 다섯권짜리 전집을 사 놓고는 딱딱한 바게트 빵 뜯어 먹듯이 아침 저녁으로 조금씩 조금씩 읽어가고 있습니다.

IMG_3816

(지금 읽고 있는 책은 가운데 “세일러복을 입은 연필” 입니다)

 

“오디오 스파게티” 란 글을 보고 있는데 설명과 관련하여 재미있는 글이 있어 소개합니다.

Read more

하야시 라이스와 지속가능한 도시

사무실이 판교로 이사오기 전에는 교대에 있었는데, 당시 내 단골식당 중 하나가 교소돈 (교대 소바와 돈가스). 맛집이라 꼽기는 주저스럽지만, 특히 여름에 냉소바와 돈가스 시키면 가성비 최고집이었다. 교대 근처는 소규모 변호사 사무실도 많고 최근은 특히 학원가로 바뀌어 떠들썩한 곳이라 식당 하나 생기면 개업빨로 사람들 쫙 몰렸다, 잠시만 지나도 다른 곳으로 다 흩어지곤 해서 판교로 이사오며 이 집 얼마나 버틸까 싶두만, 결국 얼마 못가 나주곰탕으로 바뀌더니 최근에는 또 딴집으로 바뀐듯 하다 (물론 교대 근처라도 잡어와 묵은지나 식당이름은 잘 생각 안 나는데 보신탕집 그리고 포항물회 처럼 십년도 넘게 꿋꿋하게 버티는 집도 있지만).

짦은 시간동안 압축성장한 터라 서울이라는 곳 예전부터 1년만 어디 나갔다 돌아와도 어디가 어딘지 정신을 못차릴 정도로 변화와 개발이 빨리 진행되는 것으로 유명했고, 또 그것이 한때 우리의 자랑이기도 했는데, 이제 나름 밥술 깨나 뜨게 된 이유인지 아니면 나이가 들어가며 보수로 바뀌어 가는 것인지 변화가 피곤하다.

Read more

대머리 신약을 개발한다는 것

15년전인가 연구소에서만 일했던 사이언스 키즈가 막 비지니스로 스위치할 무렵 미국에서 만났던 하바드 메디컬 모 교수 말이 평생을 암 발생 기전의 이해가 과학자로서 지고의 목표라 생각하고 살았는데, 관련 연구 중 우연히 발견한 탈모관련 기작 연구가 CNN 에 보도되면서 자신이 일약 셀렙처럼 되 버렸다고 신기해 하던 기억이 난다. 누구 말이 완벽한 대머리 치료제 개발하는 사람한테는 노벨상중에도 노벨평화상을 주어야 한다고 하며 탈모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환자가 (사실 탈모환자로 판정된 사람보다 진행과정에 있는 예비 환자가 더) 겪는 심적 고통을 얘기하기도 한다 (링크: 빠지는 머리카락 속은 잿더미).

Read more

2017년 가을일상

끝나지 않을 듯한 긴 연휴 이제 하루 남았다. 슬슬 카톡이니 이메일이니 알람 울리는 것 보니 끝물인줄 새삼 느끼겠다. 10일이 넘는 연휴라 하지만 특별한 계획 세웠던 것도 아니고 그저 밀렸던 책이나 좀 볼까, 영화나 좀 볼까 했는데, 계획한대로 딩굴딩굴 대단원의 막이 내린다.  지나간 열흘 정리하면 대략 이렇다.

Read more
...34567...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