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Life

미츠비시 연필깎이

십오년도 더 전이었던 것 같은데, 동경으로 출장 갔다가 남는 시간 들렀던 시부야 도큐한즈, 정말 천국이었다. 나름 개취라고 아키하바라 간담까페, 만다라케의 프라모델, 간다의 헌책방등등 좋아하는 장소가 다 다르다지만 (아 누구는 갈때마다 잊지 않고 새벽 츠키지 시장 들른다고도 합디다), 나한테는 여기가 제일 좋았다.

7층인가 8층인가 되는 높이 한층이 세개의 복층으로 이루어져 빙글빙글 어지럽기도 했지만, 엘리베이터로 꼭대기까지 올라갔다 밑으로 내려와도, 밑에서 꼭대기까지 계단 걸어 올라가도 시간 가는 줄 모르겠더라. 무엇보다 한국에서 흔히 찾아볼 수 있는 명품 브랜드 아닌 일본에서만 볼 수 있는 (도큐한즈에서만 볼 수 있는 까지는 아닌 것 같습니다만) 그런 브랜드 제품들. 듣보잡 (이라고 하기엔 뉘앙스가 많이 다릅니다) 이라 할 수 없는게 진열된 제품 가격표를 들여다 보면 눈 튀어 나오는 것들이 제법이다. 일례로 일본 초등학생들 메고 다니는 베낭 가방 (일본어로는 가다가나로 란도세루라 쓰는) 하나가 8만엔 그랬던 기억 난다.

Read more

어영부영 여차저차

얼마전 하루키 에세이 걸작선 다섯권짜리 전집을 사 놓고는 딱딱한 바게트 빵 뜯어 먹듯이 아침 저녁으로 조금씩 조금씩 읽어가고 있습니다.

IMG_3816

(지금 읽고 있는 책은 가운데 “세일러복을 입은 연필” 입니다)

 

“오디오 스파게티” 란 글을 보고 있는데 설명과 관련하여 재미있는 글이 있어 소개합니다.

Read more

하야시 라이스와 지속가능한 도시

사무실이 판교로 이사오기 전에는 교대에 있었는데, 당시 내 단골식당 중 하나가 교소돈 (교대 소바와 돈가스). 맛집이라 꼽기는 주저스럽지만, 특히 여름에 냉소바와 돈가스 시키면 가성비 최고집이었다. 교대 근처는 소규모 변호사 사무실도 많고 최근은 특히 학원가로 바뀌어 떠들썩한 곳이라 식당 하나 생기면 개업빨로 사람들 쫙 몰렸다, 잠시만 지나도 다른 곳으로 다 흩어지곤 해서 판교로 이사오며 이 집 얼마나 버틸까 싶두만, 결국 얼마 못가 나주곰탕으로 바뀌더니 최근에는 또 딴집으로 바뀐듯 하다 (물론 교대 근처라도 잡어와 묵은지나 식당이름은 잘 생각 안 나는데 보신탕집 그리고 포항물회 처럼 십년도 넘게 꿋꿋하게 버티는 집도 있지만).

짦은 시간동안 압축성장한 터라 서울이라는 곳 예전부터 1년만 어디 나갔다 돌아와도 어디가 어딘지 정신을 못차릴 정도로 변화와 개발이 빨리 진행되는 것으로 유명했고, 또 그것이 한때 우리의 자랑이기도 했는데, 이제 나름 밥술 깨나 뜨게 된 이유인지 아니면 나이가 들어가며 보수로 바뀌어 가는 것인지 변화가 피곤하다.

Read more

2017년 가을일상

끝나지 않을 듯한 긴 연휴 이제 하루 남았다. 슬슬 카톡이니 이메일이니 알람 울리는 것 보니 끝물인줄 새삼 느끼겠다. 10일이 넘는 연휴라 하지만 특별한 계획 세웠던 것도 아니고 그저 밀렸던 책이나 좀 볼까, 영화나 좀 볼까 했는데, 계획한대로 딩굴딩굴 대단원의 막이 내린다.  지나간 열흘 정리하면 대략 이렇다.

Read more

몰스킨

시작은 노란색 리걸패드였다.

미국에서 포닥하던 시절 A4 사이즈보다 조금 더 정사각형에 가까운 레터사이즈 노란색 리걸패드는 왠지 미국스러움 혹은 이국스러움으로 다가왔고, 이후 어디로 가던 항상 리걸패드를 가져 다니면서 메모하고 쓰고 그리고 해 왔다. 2007년 아모레퍼시픽에서 계열사 태평양제약으로 옮기고 몇년쯤 지났을때여쓴데, 신제품 개발과 관련된 것으로 기억하는 모 회의에 참석했다 (아마도 임원회의 아니었을가 싶은데, 웃기는 것은 회의 참석자중 임원의 비중은 20% 도 안 되었다) 당시 깐깐하기로 유명한 사장님으로부터 “아니 자네는 개발담당 임원이라는 작자가 회사에서 나눠준 회사 다이어리는 어디다 두고 그런 종이쪼가리 들고 다는거야. 당장 회사 다이어리 가져오지 못해!” 하는 버럭 (정확히 모사하자면 버럭을 이것보다 두배 사이즈 폰트로 키워야 한다) 소리 듣고는 노란색 리걸패드와는 강제로 이별해야 했다.

Read more
12345...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