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repreneur

Life in Taian Shandong (2014~2017)

중국 산동성 태안시에 현지 파트너 경원생물과 산동원생제약이란 합자법인 만들어 지난 3년 낯설고 물선 중국땅에서 나름 최선을 다했다. 자의반 타의반 (정확하게는 자의 10, 타의 90) 기대했던 바 대비 이루언 낸 것 많지는 않으나, 시장으로서 중국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는 시간이었달까? 몇달전 사내 조직개편으로 업무가 바뀌면서 합자법인 동사장직 후배직원에게 물려주고 다른 일 맡게 되었지만, 잊을 수 없었던 3년..

 

Read more

평가 metric

학부전공이 식품공학인데, 4년동안 워낙 잡다한 과목 축약해서 배우다 보니 아는 것은 많은데 깊이가 없다 (물론 대학원에 들어가서 특정 분야를 파고 들면 달라진다). 세상 돌아가는 트렌드에 따라 변하는 것이 워낙 많은 세상이라, 모교에 이제 더이상 식품공학과는 없고 생명공학과로 이름 바뀐지 오래다. (이름 바뀐 후에 합격 커드라인이 거의 치대 의대 맞먹게 올라가 요즘 후배들이 과거 선배들 공부 못 했다고 창피해 한다는 미확인 소문도 들리고는 한다).

나 역시 학부 졸업하고는 생물쪽으로 전공을 바꾸어 식품은 이제 가물가물하지만, 4년간 버릇은 어쩌지 못하는지, 20년전 연구원으로 시작한 커리어가 투자, 파트너링, 신사업 기획, 마케팅으로 옮겨 다니며 소위 머리속에 잡다한 3분 지식으로 꽉 차 버렸다. 3분 지식이라 함은 전문가 앞에서 3분동안은 어찌어찌 버티지만, 더 이상은 밑천이 들어나는 정도의 지식을 말한다.

서론이 또 길어졌는데, 그래서 페북이나 트위터 같은데서 밑천 들어날 만한 답변 잘 않는데, 오늘 오전 왠일인지 오지랍 버릇이 도져 간만에 또 한번 댓글 날리고 말았다.

Read more

Breakthrough innovation

나란 사람 기본적으로 보수주의자이다. 골수 꼴통까지 붙이기는 좀 그렇지만, 새로운 가치, 신념, 제도 그 안전성과 안정성 그리고 효용이 확실히 입증되기 전까지 어지간해서는 잘 바꾸지 않는다.

Read more

자본주의 가장 중요한 모순: r > g

작년인가 한참 논란을 일으켰던 토마 피케티의 “21세기 자본”, 읽기 시작한 것은 바로 딱 그 쯤이었던 것 같은데, 마지막 장은 오늘 아침에야 넘겼다. 양이 방대하기도 하지만, 워낙 장기간에 걸쳐 읽었던 터라 앞에 무슨 얘기가 나왔는지 벌써 가물가물하다. 반복적으로 보이는 공식은 “r > g” 라는 것이다. 여기서 r 이라 하면 자본수익률, g 는 소득 혹은 생산성장률을 말하는 거시경제지표이다.

21seki-jabon-e1414129694741

Read more

구조조정

중요한 3개 경영자원이라 하면 흔히들 예산, 인사, 조직을 얘기하는데, 이 중 가장 중요한 것은 조직이 아닐까 싶다. 목표 잡고 전략을 세운 후에 달성하고자 하는 의지만 있다면, 예산이 좀 부족해도 가난하지만 어렵게 어렵게 일을 진행할 수 있고, 인사가 부실해도 산으로 갔다 바다로 갔다 하면서도 일이 진행되지만, 조직이 생뚱맞게 설계 되어 있으면 아무 일도 진행이 안 된다.

조직이라 하면 부서간, 구성원간 R&R 과 이를 감독할 컨트롤 타워라고 생각하시면 무방하겠다.  그리고 구조적 불황, 구조적 문제, 또 구조적 XX 는 다 이 조직을 가리키는 말이라 생각하시면 무방하겠다.

Read more
123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