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cal beauty

NGF-574H (before and after)

Join the NGF-574H Hair Tonic Early Bird Experience program

After opening the early bird event,  I have been often asked (“almost everytime” may be more appropriate words in this case) if I could show them before & after photos when I introduce NGF-574H. Instead of the photos, I show hair phototrichogram data obtained in our clinical trial. The data clearly shows with statistical significane in comparison with placebo control the improvement in hair conditions (hair density by 13.8%, hair thickness by 27.0% and hair growth rate by 19.08%, respectively, in 16 weeks of daily use of the hair tonic from the baseline).  The response I received was like the data looks quite impressive but they still need before and after photos. Personally I do not belive much before and after photos shown in the advertisement of hair loss products as photos can easily be influenced by lighting and angle of the camera. Also in many cases they pick only the best picture in spite of quite a wide individual variance in efficacy.

Read more

NGF-574H, the innovative haircare product

Join the NGF-574H Hair Tonic Early Bird Experience program

I was lucky to be selected by Korean government for a research grant to study stem cell conditioned media and hair loss prevention in 2014. After 3 year hard effort to come up with active ingredient, our team identified a stem cell conditioned media from umbilical cord blood mesenchymal stem cell with optimized hair growth efficacy by “priming technology”. The priming technology employs a tactic where stem cell is exposed to an artifically constructued special environment mimicking alopeica micro-environment before secretion of trophic factors. We named the compound NGF-574H as the compound was identified and selected after testing 574 different compositions. You may find the story how we develop this promising candidate for hair loss here.

Read more

대머리 치료 (alopecia, hair loss treatment)

15년전인가 연구소에서만 일했던 사이언스 키즈가 막 비지니스로 스위치할 무렵 미국에서 만났던 하바드 메디컬 모 교수 말이 평생을 암 발생 기전의 이해가 과학자로서 지고의 목표라 생각하고 살았는데, 관련 연구 중 우연히 발견한 탈모관련 기작 연구가 CNN 에 보도되면서 자신이 일약 셀렙처럼 되 버렸다고 신기해 하던 기억이 난다. 누구 말이 완벽한 대머리 치료제 개발하는 사람한테는 노벨상중에도 노벨평화상을 주어야 한다고 하며 탈모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환자가 (사실 탈모환자로 판정된 사람보다 진행과정에 있는 예비 환자가 더) 겪는 심적 고통을 얘기하기도 한다 (링크: 빠지는 머리카락 속은 잿더미).

Read more

AMWC 2012

페이스북 보니 매년 이맘때 모나코에서 열리는 AMWC 참가한 분들이 많이 보인다. 2012년 전직장 있을 때 나도 한번 참석한 적이 있었는데, 다른 dermatology / aesthetics 학회와는 달리 상업적인 성격이 강한 학회란 느낌 받았다. 부끄럽기도 하고 해서 학회장이나 돌아다니며 사진 잘 안 찍는 편인데, 당시에 신제품에 대한 압력이 얼마나 강했던지 여기저기 부쓰나 전시 다니며 하나하나 묻고 찍고, 돌아와서는 이렇게 후기까지 남겼었다. Rare item…

AMWC_2012_impression copy AMWC_2012_impression copy2 AMWC_2012_impression copy3 AMWC_2012_impression copy4 AMWC_2012_impression copy5 AMWC_2012_impression copy6 AMWC_2012_impression copy8 AMWC_2012_impression copy7 AMWC_2012_impression copy10 AMWC_2012_impression copy9 AMWC_2012_impression copy11 AMWC_2012_impression copy12 AMWC_2012_impression copy13 AMWC_2012_impression copy14

Read more

Let it be

김연아 선수가 만들어내는 피겨스케이팅은 참 아름답다. 어떨때는 동작 하나하나가 너무 아름다워 김연아 뒤에 선수란 타이틀 붙이기도 쑥스러울 때가 있다. 점수와 평가를 떠나 그 자체로 아름답다. 예술과 스포츠의 경계에 있다.

어느날 갑자기 피겨스케이팅은 순수한 스포츠다 하고 규정지어 복장도 제한하고 음악도 없앤채 단순히 회전과 점프 기교만 가지고 평가한다고 가정해 보자. 반면에 피겨스케이팅은 스포츠가 아니니 올림픽 종목에서 제외한다고도 생각해 보자. 한편으로는 예술적 아름다움이 사라지고, 다른 한편으로는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장감이 사라진다. 예술과 스포츠의 경계에 있으나 엄연히 독립된 장르이고 여기와 저기 다 속하는 반면 동시에 여기도 저기도 속하지 않는다. 그냥 지금처럼 그대로 놓아둘때에 아름다움과 긴장감이 어우러져 최고의 감동을 안긴다.

피겨스케이팅만 그런 것이 아니다. 음악만 보아도 예전엔 코로스오버 혹은 퓨전 최근에는 매쉬업이란 말도 많이 쓰지만, 아시드 재즈, 스무스 재즈, 앰비언트, 칠링등이 다 이렇게 태어났다. 애시드 재즈만 해도 재즈이기도 하고 락 혹은 힙합이기도 하지만, 동시에 재즈도 아니고 힙합도 아닌 독특함. 하나의 시각에 얽매이면 재즈가 왜 이 모양이야 혹은 힙합이 왜 이래 하며 이것도 저것도 아닌 짬뽕이로 보이지만, 편견을 내려 놓고 마음을 열면 재즈도 힙합 혹은 락에서도 찾을 수 없는 새로운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메디컬뷰티란 분야에서 일한 적이 있었다. 제약과 뷰티의 경계에 있는 영역이다. 제약과 뷰티의 속성을 다 가지면서도 제약도 아니고 뷰티도 아닌, 제약의 시각에서 보면 약물이 가져야 할 특성 조건들 제대로 define도 되지 않은 후로꾸 제품이고 뷰티의 입장에서 보면 뷰티와는 상관도 없는 여러 특성들을 고려해야 하고, 마케팅도 여러가지 제약을 받는 천덕꾸러기이다. 하지만 다른 모든 퓨전이 그렇듯 제약과 뷰티 각각으로는 불가능한 새로운 가치와 새로운 시장이 있다.

하나의 관점에서 자꾸 속박하려 들지 말고, 예술에서의 모든 퓨전 장르가 그랬듯이 지향점만 확실히 해두면 가만히 놓아둬도 제대로 자리 잡을텐데. 보컬을 바꾸거나 악기를 바꾸면 밴드의 사운드는 바뀌겠지만 작곡과 편곡이 그대로이면 트로트는 계속 트로트로 남는다.

비틀즈가 이래서 해체 전 목놓아 Let it be 를 외친 것은 아닐까 싶다.

Read more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