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o/Pharma

Korea Rising

이번주 Biocentury 커버스토리는 Korea Rising 이란 타이틀로 한국의 제약, 바이오텍이 글로벌 시장을 향해 뜨고 있다는 기사다. 한달쯤 전 작년 한미약품 성과를 다루면서, 기사제목은 World Wide Web, 그리고 2004년 아모레퍼시픽이 신약후보물질 라이센싱 아웃했을때는 East looks West 였다. 기사 제목의 흐름도 그렇고, 기사의 배치도 확실히 한국의 바이오/제약이 글로벌 시장에서 주목 받고 있는 것은 사실인 듯 하다.

사실 줄기세포치료제라는 바이오/제약의 메인스트림에서 거리가 있는 곳에서 4년 가까이 일하고 있다보니, 줄기세포에서 한국 잘 난 것만 알았지, 전반적인 흐름은 놓치고 있었던 듯 싶다 (해외로 잘 돌아다니지 않은 우리 연구소에 항상 말한다. ‘좀 돌아다녀봐라. 줄기세포 치료제 분야에서 우리 회사의 위상이 어떤지 한번 봐라. 당신들이 만들어낸 결과인데, 자부심을 느껴봐라’).

2012년 지금 회사 막 입사하고 보스턴에서 열렸던 BIO 참가하고는 한번도 못 갔는데, 올해는 한번 가볼까 싶기도  하다. 정말 한국에서 온 회사라 하면 디스카운트가 아니라 프리미엄을 받는지…

Read more

바이오 컨트롤 타워

창의성이 부족한 건지 이 컨트롤 타워에 무엇을 부탁하면 좋을지 당췌 생각나지 않는다.

IMG_2239

Read more

램시마 FDA 검토 1차 통과와 관련하여..

어제 경제지 중심으로 셀트리온 램시마 (미국명: Inflectra) 의 미 FDA 패널 심사 통과 뉴스 대서특필한 것은 다들 아시는 바와 같다. 혁신신약은 아니라 하지만, 미국에서 단독으로 full scale 임상을 수행한다는 것이 결코 쉬운 일이 아닐진대, 나 역시 물개박수로 축하한다.

IMG_2131

Read more

Open innovation

여성잡지에 주로 많이 나오는 혈액형으로 구분하는 성격 유형, 일반화 시키는 편은 아니지만 개인적으로 나 자신은 A (Rh-) 로 triple A 형에 딱 맞는 성격이라 속도 좁고 샘도 많은 편이다. 작년 한해 한미약품이 이룬 성과가 바이오/제약 업계에 소위 희망과 가능성이란 바람을 불어 넣은 것 절대 부정하지는 않지만, 이후 한미약품이 주최한 일련의 행사들 참가하면 온갖 자기자랑 늘어놓을 것이 너무 뻔해 눈꼴 시어 참석하지 않았다.

어제 신라호텔에서 한미약품 주최로 대대적으로 개최한 “제1회 한미 오픈 이노베이션 포룸” 은 제목 자체에서 보듯이 4건의 큰 라이센싱 성과 이후 한미가 이후 이노베이션 전략을 어떻게 가져갈 것인가에 대한 소개의 장이 되지 않을까 싶었고, 바이오벤처에서 사업개발하는 입장에서 이 기회에 편승할수도 혹은 좋은 벤치마킹의 기회가 되지 않을까 싶어 참석했다 (신라호텔 무슨 볼룸홀에서 한다기에 사람이 많기는 하겠구나 싶었지만, 600명이나 올 것이라고는 생각 못했다).

전체적으로 잘 구성된 행사였지만, 당초 내가 생각했던 그것과는 조금 거리가 있었다. 하지만, 정부 주도로 기획되었던 과거 유사한 행사에 비해 그림 그리는 데서 끝나지 않고 사후 액션이 가능할 수 있는 민간 기업이 이러한 장을 열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 생각하고, 2회, 3회로 넘어갈 수록 점점 발전되리라 기대한다.

사실 open innovation 이란 개념을 업계의 프로파간다로 만든데는 지식형 혹은 하이테크 기업이라 보기어려운 그러나 다국적 공룡 소비자 기업 P&G 라 할 수 있다. 그들이 모토로 내걸었던 “Connect & Development “, 많은 기업이 벤치마킹 했었고, 경영학계에서도 많은 케이스 스터디가 이루어 지기도 했다. 당시 P&G 에서 C&D 전략을 주도했던 Larry Huston 이 2006년 HBR 에 기고한 아티클 여기 공유한다.

Connect and Development : Inside Procter & Gamble’s new model for innvoation

Open innvoation 관련 상징적인 케이스로 소개되는 것이 그 유명한 스프링글스 감자칩. 신제품 기획하며 겉면에서 식용잉크로 재미있는 cartoon character 들 engraving 하기로 했는데, P&G 내부 연구진들 총동원 해도 원하는 수준의 제품개발에 실패했단다. P&G 유럽지부 누군가가 과자업과는 아예 코딱지 만큼의 관계도 없는 이태리의 무슨 인쇄 업자를 발굴하였고, 이들의 기술을 활용하여 개발에 성공, 큰 상업적 성공을 거뒀다는 일화이다 (결국 open innovation 이라는 것이 결코 무겁고 심각한 주제만은 아니라는 점을 시시한다).

어제 발표중 어떤분이 법무팀의 경직성이 open innvoation 을 저해하는 huddle 이라 말씀하셨는데, 내 경험에 의하면 거기에 더하여 기획팀 (혹은 전략기획팀) 의 안이함 역시 못지 않은 저해요소라 말하고 싶다. 그림을 그리고 부서간 업무분장을 마치고 실행부서에 던져주면 마치 마법처럼 그들의 그림이 실행되고, 자기들은 큰 칠판에 대쉬보드 그리고 진도만 관리하면 뭐가 되는것 마냥 생각하지만,  세가지 경영자원 즉 예산, 조직, 인력이 받쳐주지 않으면서 그림이 현실이 된다고? 천만의 콩떡이다.

어제 행사 서두에서 한미약품 부사장님께서 앞으로 한미는 open innovation 을 보다 활성화 하기 위해 Hanmi Ventures 란 조직의 신설도 계획하고 있다 하셨는데, 작년 한미의 성과가 open innovation 의 추구로 이어지고, 이것이 국내 제약/바이오업계의 한단계 upgrade 로 이어져 나가기 희망한다.

(PS) 최근 P&G 실적을 보면 실망스럽기 짝이 없는데, 이것이 open innovation 을 너무 적극적으로 추구한 결과인지, 당시 리더들이 회사를 떠나며 하다 말아서 그런건지, 아니면 open innovation 과는 아무 상관도 없는 것인지는 나도 모르겠다.

 

Read more

Marco Polo

지난주 트워터에서 한국에서도 넷플릭스 서비스가 시작되었다는 소식듣고 으랏차차 가입했다. House of cards, Game of throne 과 함께 넷플릭스 자체 제작한 인기 프로그램 마르코 폴로, 주말의 시작과 함께 보기 시작했는데, 결국 씨즌 1 에피소드 10개를 다 보았으니, 한편에 대략 50분 잡으면 500분, 8시간하고도 20분을 주말내내 올곧이 여기다 쏟아 부은 셈이다.

에피소드 내내 귀에 들어오는 두 단어 savage 하고 whore 였는데, 몽고나 송나라나 상대편은 무조건 savage 이고 궁중에 있는 여자는 황후 빼고는 다 whore 란다.

바이오, 제약은 IT 대비해서 비교적 학력이 높은 사람들이 많고 (15년 이 분야 있으면서 dropout 은 커녕 BS 학위만 있는 사람도 아직 본 적 없다), 대표적인 지식사업이나 비지니스도 신사적으로 진행되는 것이 대부분이나,  이 바닥에도 어김없이 savage 나 whore 는 있기 마련이다.

스스로는 말을 빙빙 돌려가며 하는 스타일이지만, 상대방은 straightforward 한 편 좋아하는 편이라, 주류에서 일탈한 회사들과 일하는 것도 즐기는 편이다 (그래서 중국 회사들이랑 일하는게 이렇게 편한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아주 가끔은 savage 나 whore 를 넘어 bastard 나 bitch 수준의 사람도 만나게 되는데, 처음에는 화도 나고 나도 똑같이 대응할까 생각도 했지만 (마음만 먹으면 나 누구 못지 않게 입이 걸다), 시간 지나고 보면 한편으로는 불쌍하기도 하고 측은하기도 하다.

무례한 말 내뱉고 조롱조로 비아냥 거리면 일순간 속은 시원하겠지만, 그만큼 이쪽에서도 언젠가 뒤통수 한방 칠 기회 노리게 된다는 것은 생각 안하시는지…

Read more
...23456...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