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o/Pharma

Leader vs Manager

똘똘한 애들 밑에 두고 관리자로 일하다 보면 두가지 선택의 기로에 놓인다. 나와 부하직원간의 job description 을 동일하게 놓고 이들의 업무효율을 최대로 끌어 올릴 것이냐 아니면 나는 부하직원과 구별되는 새로운 job description 을 만들고 부하직원 성과를 기반으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것이냐.

다른 것보다 여기서 리더와 매니저가 갈리는 것이 아닐까 싶다. 다른 업무는 잘 모르겠고 10년 넘게 하고 있는 최소한 신규사업개발과 관련해서는 그렇다고 확신한다. 비지니스라는 것이 단순히 물건 하나 더 잘 판다고 되는 것이 아니라 단계별로 그 목적과 목표가 다르다. 기업이 관여된 비지니스에서 최상의 목표는 TSR (주주이익 극대화) 라는 것이 최근 다소 이견은 있으나 (유럽식 stakeholder’s value 가 더 상위라는 학설이 점점 대세화 된다고 한다), 아직은 정설이다. 대략 그림으로 나타내면 아래와 같다.

value-driver

최상의 목표를 top 으로 하여 기업은 구성원 각자에게 그 하부 목표를 할당한다. 그리고 그 하부목표의 성과들이 모여 상층 목표의 성과를 이룬다. 그런데 이것이 말처럼 smooth 하게 연결되는 프로세스이면 별 문제 없겠으나, 하부목표가 제대로 달성된다 해도 자동적으로 상층 목표의 성과가 보장되는 것은 아니다. 그리고 이것이 경영의 묘미라고 한다 (실제 경영학 교수들에게 질문해 봐도 경영은 아직 purely science 라기 보다는 art 와 science 의 절묘한 혼합이라는 것이 정설이다).

훌륭한 요리에는 신선하고 최상의 재료가 가장 중요하다고 한다. 하지만, 결국 요리는 최상의 재료를 어떻게 각각으로 분리되지 않고 하나의 요리로 융합되도록 결합하느냐에 있다. 그리고 더 나아가서는 한 접시 요리가 아닌 훌륭한 한끼의 식사로 승화시키는 데 있다. 코스의 구성과 순서에 따라 한끼의 식사가 어떻게 달라지는지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매니저는 어물전이나 고깃간에 가서 신선하고 훌륭한 재료를 적절한 가격으로 확보하는데 집중한다면, 리더는 확보된 재료를 가지고 얼마나 훌륭한 한끼 식사의 경험을 만들어낼 것인지를 가지고 고민하는 것, 그 차이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

Read more

EVA to Patient – Ethical, Valuable and Affordable to patient

지난번 출장시 방에서 커피끓이려다 스팀에 데어 빨갛게 되어 진물이 뚝뚝 흐르던 상처가 1주일이 넘어가니 여름 해변가 선탠하다 화상 입은 정도로 거의 치유되었다. 한주만 더 지나면 거의 구분이 되지 않을 듯 싶다.

얼마전 아는 정형외과 선생께서 우리 제품 처음 시술하신 후, 6개월 지나 환자 연골 재생 상태를 보시고는 기적의 약이라 거품을 무시며 시술 전후 관절경 사진을 보여주셨다. 3상 시험에서 이미 많이 봐 왔던 사진이기에 뭐 그럴수도 있겠다 싶지만, 임상시험 단계와 실제 임상 현장에서의 결과가 주는 느낌이 많이 다르더라..

피부나 연골이나 여타 조직에 비해 다른점이 많기는 하지만, 결국은 세포의 재생 cycle 을 어떻게 optimize 하느냐가 상처가 되었건 노화가 되었건 healing 의 관건이다.

회사의 중장기 그림을 그리면서 EVA 를 회사의 가치축으로 제안했다. Ethical, Valuable, Affordable to patient 의 약자이다. Ethical 이냐 회사 설립 단계부터 지켜 왔던 가치였고, 임상 시험 결과 뿐 아니라 실제 임상 현장에서도 Value 에 대한 appreciation 이 진행되고 있으니, 이제 남은 것은 얼마나 이 제품을 affordable 하게 만드느냐에 있겠다.

Read more

누가 화냥년이라 욕할 수 있는가?

역사적으로 보아 대한민국 남자가 가장 비겁했던 때는 병자호란 직후가 아니었을까 싶다. 남자들만이 사람 대접 받던 시절에 오죽들 못났으면 제 나라 하나 못 지키고, 오랑캐라 업신여겼던 여진족들이 세운 청나라에 나라 다 짓밡혀 놓고는, 전쟁통에 끌려가 욕 당하고 온 제 며느리 제 딸들을 화냥년이라 손가락질 하면서 다시 내쫓는 멘탈리티는 아무리 역사는 그 시대의 관점에서 보아야 한다 해도 어떻게 이해해야 할 지 모르겠다.

흔히들 경쟁력 없는 국내 제약 산업을 얘기하며 가장 큰 원인으로 국내 제약사들이 어려운 R&D 는 뒷전으로 놓고 손쉬운 리베이트 영업에만 의존했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로컬 제약사에 수년 몸담았던 경험으로, 어느 제약사도 리베이트 영업 하고서 싶어서 하는 곳 없다. 남들이 다 하니 독야청청 나만 뒤쳐질 수 없는 노릇이고, 더 중요한 것은 리베이트 영업 말고는 대안이 없기 때문에 마지못해 한다.

전직장에서 일년에 한번 혁신올림픽이라는 것이 있었다. 이틀에 걸쳐 하루는 영업직, 하루는 비영업직의 혁신사례를 발표하는 것인데, 한번은 영업직 경선에 그룹 계열 제약사 직원이 나가 발표한 적 있었다. 대상은 못 탔지만, 어쨋든 수상은 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당시 발표를 들으셨던 그룹 CEO 께서 아무리 성과도 좋지만, 직장 생활이라는 게 일단은 즐거워야 할텐데, 그렇게까지 하며 영업을 해야 하는 상황이냐고 말씀하셨던 정도였다. 이 자리에 다 옮기기는 뭐하지만, 쉽게 예를들자면 명절에 자기 조상들 산소 성묘가 벌초는 못해도, 거래처 선생님들 선산은 찾아가 할아버지는 물론 증조 고조 할아버지 산소까지 깨끗하게 벌초하고 온다 정도면 감이 올까?

정부의 리베이트 단속에도 신물이 나고 제약사 본연의 R&D 로 정정당당하게 승부내겠다고 국내 모 제약사 사장님께서 단단히 마음을 먹었다 가정해 보자. 없는 돈에 투자하여 연구소 만들고, 연구원 뽑아 어렵다는 바이오의약품은 안 되더라도 합성신약을 연구개발할 수 있는 최소한의 인프라는 만들었다고 치자. 얼마전 페이스북에 올렸던 Nature Review 에 발표되었던 평균 신약개발 성공확률과 소요비용 그리고 소요시간에 대한 자료를 다시 한번 보자.

이미지

여기 나와 있는 자료에 기반할때 Hit 물질 하나가 비임상, 임상단계를 거쳐 신약으로 출시할 수 있는 확률은 4% 이다. 그래서 하나의 신약을 출시하기 위해서는 Hit 단계의 연구과제 25개가 필요하다. 4%밖에 안되는 낮은 확률이지만, 25개 과제 운영할 능력은 안 되니 죽이되던 밥이되던 똘똘한 과제 하나 골라 올인하기로 결정했다고 가정하자. 일단 윗그림에 나타난대로 평균치만 따라간다 해도 13.5년이 걸린다. 비용은? 역시 평균치만 따라가더라도 $264m 대략 우리돈으로 2900억이 소요된다. (주의할 점은 위의 통계치는 그래도 신약개발에 상당한 경험이 있는 다국적 제약사의 평균이다. 초보 회사는 당연히 삽질을 할테니, 성공확률이나 소요기간은 더 걸리게 된다. 또 소요비용 2900억원도 미국기준이다. 국내에서 개발한다면 이것이 약 20-25% 정도, 그러니까 약 600억에서 730억원 정도 생각하면 되지 않을까 싶다.)

4% 확률에 이 소요비용, 이 소요시간이 걸리는 프로젝트를 해야 한다고 등떠미는 놈도 나쁜놈이지만, 등떠민다고 하는 놈은 더 미친놈이다. 하지만, 우리의 용감한 사장님 부모로부터 물려받은 재산 올인하고, 차입에 증자에 활용할 수 있는 financing 수단은 다 동원하여 신약을 반드시 개발하겠다고 다시 한번 결심하신다. 이순신 장군만큼 훌륭하시다. 을지문덕 장군처럼 충성스럽다. 강감찬 장군처럼 용감하시다.

하지만, 이 통계 자료에 반영되지 않은 한가지가 더 있다. 바로 규제의 일관성이다. 제약산업은 다른 어떤 산업보다 (항공업이나 건설업도 심하다지만 그보다 더) 정부의 규제에 묶여 있는 산업이다. 허가도 정부가 정하고 가격도 정부가 정한다. 허가와 약가까지 잘 넘어갔다 해도 정기적으로 실시하는 각종 규제가 또 장난아니다. 국민의 생명과 직결되는 부분이니 다 이해한다. 문제는 이 기준이 사전에 제대로 된 예고도 없이 들쑥날쑥한다는 점이다. 어떤 국회의원이 국정감사에서 한마디 하면 바뀌고, 대통령이 한마디 하면 또 바뀌고, 언론에서 한번 쑤시면 또 바뀐다. 세계화 시대에 수출위주의 우리 경제에 성장 돌파구를 만들겠다고 야심차게 시작한 한미, 한-EU FTA. 자동차, 반도체 살리느라 제약, 농업은 걸레를 만들어 가지고 왔다.

건강보험이 의무화 되어 있는 우리나라. 의료비의 상당부분을 건강보험 재정으로 cover 해 주니 지속가능의 측면에서 그것까지도 이해한다고 쳐주자. 하지만 국내 제약사가 정말 외로운 것은, 감독기관이라는 식약청, 심평원 그리고 보험공단까지 아무도 제약사 편이 없다는 것이다. 담당 연구관이 바뀌면 처음부터 다 다시 시작해야 하고, 사전상담이니 pre-IND 니 수십번의 상담과 회의를 하고 나서 개발을 시작해도, 나중에 안색하나 안 변하며 손바닥 뒤집는 것 보면 제약사 개발 담당자 입장에서는 분통이 터지고 눈이 돌아가기 일쑤다. (나 역시 수태 겪은 일이지만, 그래도 같은 학교 약대 출신이면 사전에 언질도 주고, 뒷자리에서 네고도 쳐 준다는 믿고 싶지 않은 소문도 있다.)

얼마전 미국이나 유럽같은 의료선진국은 아니지만, OECD 국가이고 나름 의약품 인허가에서는 선진제도를 가지고 있다는 모 국가의 식약청과 인허가 관련 사전상담을 한적이 있다. 서면으로 사전 자료 제출을 요구하는 것은 우리 식약청과 마찬가지였고, 미팅전 아 정말 꼼꼼하게 읽어보았구나 느낄 수 있을 정도로 납득할만한 question list 가 송부되어 왔다. 더욱 감동스러웠던 것은 상담 이후 2주내에 업체가 회의록을 서면으로 작성해서 제출하게 되어 있는데, 검토 이후 참석한 공무원 모두의 서명이 담겨 공식문서화 되어 돌아왔다.

기업이 투자집행하는데 있어 가장 무서워 하는 것은 불확실성이라고 한다. 우리가 control 할 수 없는 과학적 그리고 기술적 이유에 의한 불확실성은 그렇다고 치자. 하지만 최대한 사람이 만들고 사람이 운용하는 제도에 대한 불확실성은 걷어주고 나서 R&D 는 뒷전이네, 손쉬운 리베이트 영업만 하네 욕해야 하지 않을까? 콜롬버스네 파이오니어네 (최근에는 국가신약관리단인가 뭐 그런것도 생겼더라) 하며 집어주는 몇푼 연구비 안 주는 것 보다 고맙긴 하지만, 주는 분이나 받는 놈이나 정말 그걸로 뭐가 될거라고 기대하고 받는지 어떤지 모르겠다.

과거 관리관청에서 가이드 해 주고, 자문해 주는대로 따라서 중간에 개발방향도 바꾸고 프로토콜도 바꾸면서 열심히 개량신약 개발한 경험이 있다. 최종 허가단계에서 몇번을 보완 요청하더니, 결국은 서방성제제에 대한 인허가 가이드라인이 발표되고, 우리 제품은 XX 시험이 추가되지 않으면 허가해 줄 수 없다고 전화로 연락이 왔다. 눈이 팽 돌아, 그럼 지금까지 하셨던 말씀은 다 뭐였냐고 했더니, 글쎄 우리 직원들이 아직 공식 가이드라인이 나오지 않아 상담에 실수가 있었는지 모르겠다 만일 그런점이 있다면 죄송하단다. 혹시나 사전 상담 내용중 문서로 남아 있는게 있을까 싶어 찾아보았더니, 모두 내부문서 우리까리 작성한 것이지, 그 기관에서 그러그러하게 자문했다고 입증할만한 어떤 문서도 없더라. 언제 업계를 떠나면 공개하리라 마음 먹고 그 전화내용 녹음해 두었지만, 아직 업계를 떠나지 못하고 있으니, 언제나 공개가 가능할런지 모르겠다.

17세기 우리 할머니들도 먹었던 욕이었으니, 지금와 그 후손들이 또 같은 욕 먹는다 팔자라고 생각해야 할까? 화냥년….

Read more

CVC (Corporate Venture Capital)

IT 및 스타트업 관련 많은 인사이트를 얻고 있는 임정욱 선생의 최근 트윗

Corporate Venture Fund

작년 5월 회사를 옮기는 transition 동안 4-5편의 블로그 포스팅으로 전직장에서 했던 일을 기록한 적 있었는데, 연구소에서의 일 쓰다 기가 빠져 2000년 본사로 옮긴 (개인적으로는 연구원에서 비지니스맨으로 전직하면서) 이후 일은 미쳐 못 올렸다. 전환의 계기는 2000년 바이오쪽 foothold 를 만들겠다고 회사에서 CVC 팀을 만들면서 였다.(나중에 기술전략팀이란 별도 팀이 되기는 했지만, 당시는 연구경영실 서울분실)

결과적으로 총 6개 회사에 약 30억 정도 돈을 투자했지만, 성공률은 1/6 (지엘팜텍 같은 ongoing 업체도 있으니 어쩌면 2/6). 갯수로 치면 낮은 성공률 (벤처투자로 33% 면 결코 낮은 성공률이 아닐수도 있지만), 최초로 투자한 모 업체 (갯수로도 유일하게 성공한 한 업체 (주)메디톡스) 가 상장하면서 대박을 치는 바람에 수익률로 보면 2010년까지 기준으로 투자총액 기준 연평균 11.2% 정도 성과를 냈다 (아직까지 지분 팔지 않고 보유하고 있다면, 20%쯤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

하지만, 메디톡스 투자에 대한 평가를 단순히 수익률만으로 제한하기에는 억울함이 있다. 투자와 함께 확보한 국내판권으로 2006년 출시 이후 약 누적 약 600억원 가까운 매출을 올렸으며, 케토톱 급여제한, 그리고 환율에 의한 판토록 수익성 악화로 비틀거리던 태평양제약에 상당한 규모의 영업이익을 만들어냈다. 하지만, 전략적으로 더 중요한 의미는 근골격, 소화계 중심의 태평양제약이 메디컬뷰티란 새로운 영역에 진입하는데 결정적인 가교역활을 했다는 점에 있지 않을까 싶다.

CVC 란 것이 단순 재무적 투자와는 달리 반드시 모종의 전략적 목적이 있게 마련이다. 기존사업의 인프라를 강화하거나, 새로운 혁신에 foothold 를 만든다거나등등. 하지만 모든 투자에 마찬가지로 전략적 투자라 해도 재무적인 투자수익률을 무시할 수는 없다. CVC 는 어찌보면 동전의 양면을 다 노리고 수행하는, 즉 혁신을 추구함에 있어 일종의 risk hedge 전략이라고도 볼 수 있다. 전략적 목적이 불발하더라도, 투자지분에 대한 재무적 수익으로 투자금액 회수의 가능성이 있고, 반대로 재무적으로 투자금을 다 날리더라도 전략적 목적을 달성할 수 있다.

목적이 두개인만큼 CVC 는 운영에 있어 어렵다. 말처럼 재무적 이익과 전략적 이익을 모두 추구하는 것이 쉽지 않고, 종종 재무적 이익과 전략적 이익이 trade off 가 되는 경우, 어느쪽에 더 priority 를 두느냐 의사결정 쉽지 않다. 이 중 가장 어려운 점은 재무적 수익은 엑셀 스프레드쉬트로 바로 계산되는 반면, 전략적 이익은 판단하기가 애매해서, 결국은 운영자가 우왕좌왕 하다가 이것도 저것도 이루지 못하게 되기도 한다.

CVC 를 설립할때 기업의 탑라인 경영자가 확실한 투자 목표를 세워야 하고, 이것이 전사적으로 컨센서스를 이루어야 한다. 그리고 최소 10년은 흔들리지 않게 안전장치를 마련해 줘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전략적 이익을 달성하면 투자수익률이 저조하다고 욕먹고, 투자수익률이 괜찮으면, 우리가 단순 재무투자자도 아닌데, 투자를 통해 달성한 전략적 이익이 뭐냐고 욕먹고 이래도 욕먹고 저래도 욕먹게 되는 천덕꾸러기가 되는 것이 CVC 이다.

그런 측면에서 개인적으로 나는 럭키한 케이스라 하겠다. CVC 를 운영한 2000년에서 2006년까지 그룹 사장님께서 강력하게 CVC 를 보호해 주셨고, 벤처버블이 꺼지던 상황에서 투자가 진행되어 비교적 합리적인 value 로 투자가 가능했다. 또 CVC 가 힘들때 신약 라이센싱이라는 새로운 기회가 생겨, CVC 가 돌아갈 수 있는 원동력을 만들 수도 있었다 (결국 이때의 경험으로 지금 BD 전문가네 행사할 수 있게 되었다). 하지만, 무엇보다 고마왔던 것은 (당시에는 정말 원망스러웠지만) 꼬장꼬장 짚을 것 다 짚어가며 쭉쨍이 투자처들을 다 쳐낼 수 있게 해 주셨던 스티어링 커미티 분들 아니었나 싶다. 최근에 모 화장품 원료 업체 부회장으로 제2의 인생을 시작하셨다는 ㅇㅇㅅ님, 그리고 내 인생의 멘토이자 족보상으로는 형님뻘이신 ㅇㅇㅇ님.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

(PS) 역시 트위터에서 찾은 삼성의 CVC big picture

Read more

의료시술에 대한 두얼굴

최근 Nature 에 난 기사.

Unknown Territory

정식 인허가에 있어 전세계 어느 나라와 비교해도 까탈스럽기 그지 없는 일본의 경우 의사나 병원의 책임하에 정부당국에서 허가 받지 않은 의약품의 처방 혹은 시술 (authrized prescription) 에 대해서는 또 전세계에서 유래를 찾아 볼 수 없을 정도로 관대하다.

얼마전 RNL 바이오의 무허가 지방줄기세포 시술에 대한 마이니치 신문의 보도 이후 그래도 조금은 강화되는 것 같지만, 이것도 여전히 iPS 나 embryonic stem cell 등 소위 여론의 논란이 될만한 부분에 대해서이고, 성체줄기세포에 대해서는 여전히 규제의 손길이 미치지 못한단다.

난치병에 걸려 고통받는 환자의 심정을 이해 못하는 바는 아니지만, 99명의 범인을 놓치더라도 1명의 무고한 사람을 억울하게 하지는 않겠다는 수사원칙처럼 미쳐 발견하지 못한 위험성으로 인해 병 고치려다 더 큰 병을 얻게되는 억울한 케이스가 나지 않도록 적절한 규제 조치가 마련되어야 한다.

기본적으로는 혁신 약물에 대한 인허가 속도가 빨라져야 한다. 제도의 해석에 있어 오해의 소지가 없도록 명확하게만 해도 이 부분은 많이 해결될텐데….결국 이것도 공무원 책임의 문제가 아닐까 싶다. 복지부동이 항상 죄지 뭐…

Read more
...89101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