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 Tagged: 혁신

Breakthrough innovation

나란 사람 기본적으로 보수주의자이다. 골수 꼴통까지 붙이기는 좀 그렇지만, 새로운 가치, 신념, 제도 그 안전성과 안정성 그리고 효용이 확실히 입증되기 전까지 어지간해서는 잘 바꾸지 않는다.

Read more

구반포 돈까스집 동키

십년이 넘도록 사용하는 제품이 있다. 대부분 기호 제품으로 예를 들어 향수, 화장품, 필기구, 가방 뭐 그런 종류이다. 시장은 항상 변하기 때문에 기업 역시 변하지 않으면 쇠퇴한다는 말이 있다. 그래서, 요즘 기업의 화두는 혁신과 변화란다. 이러한 조류에 반대하는 것은 아니지만, 최소한 이런 제품에 대해서는 혁신과 변화보다 지속과 유지를 기대한다.

혁신에는 위험이 따르기 마련이다. 특히 큰 투자가 필요한 혁신의 경우 기업은 종종 존망을 걸어야 하는 경우가 있다. 십년이 넘도록 사용하는 기호품은 아니지만,  개인적으로 드롭박스, 에버노트, 포켓같은 앱은 넘치는 정보에 눌리지 않으면서 근근히 버텨나가는데 있어 필수적인 기구들이다. 오늘 아침 드롭박스의 사업에 대해 모 VC 가 고객이 무엇을 바라는지는 생각지 않고, 자신들이 모두 다 알고 있다는 식의 엉뚱한 행보만 벌이고 있다고 비판했다는 기사를 읽었다. (여기)

한참을 애착 갖고 써오던 버버리 애프터쉐이브가 갑자기 대한항공 기내면세점에서도, 온라인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자취를 감춰, 울며 겨자 먹기로 다른 제품 살 수 밖에 없었는데, 내 냄새 같지 않아 아직도 어색하기만 하다. 괜히 드롭박스도 엉뚱한 혁신에 투자했다가 망해버려, 차곡차록 쌓아놓은 문서와 자료들 날리거나, 어디로 들고 이사가야 하는것 아닌가 하는 걱정에 끄적거려 본다. 혁신에 뒤쳐저 망해버려도 안타까운 일이지만, 혁신에 너무 앞서 망해버려도 고객으로서 아쉬움을 마찬가지다.

(PS) 그런 의미에서 고등학교 시절부터 지금까지 구반포 한쪽 어귀에서 꿋꿋이 버텨주는 일본식 돈까스집 “동키” 존경한다. 돈까스도 돈까스지만, 수십년 한결같은 깍뚜기 맛 역시 사랑한다.

Read more

지속가능한 창의적 삽질

어제는 창립 13주년 기념 전사 체육대회. 입사후 처음 맞는 창립기념일 행사인데다, 이번에는 내부적으로 2020 비젼선포식 행사까지 겹쳐 있어 개인적으로 뜻깊은 하루였다. (X 같았던 4월 날씨였던 것 제외한다면).

작년말부터 전사적으로 중장기 비젼작업을 진행했는데, 전략기획부가 그 배경과 목적에 대해 초벌작업을 하고, 이후 임원들 각자에게 사장님으로부터 각자가 생각하는 중장기 비젼과 미션에 대한 그림 그리기 숙제가 떨어졌다. 장고 끝에 만든 한마디 “지속가능한 창의적 삽질”.

“당신은 전략가입니까” 란 책에 이런 말이 나온다. 당신이 경영자라면 만일 내일 당신의 회사가 문을 닫는다면 이를 슬퍼하고 아쉬워할 고객이 얼마나 될 지 항상 생각하라고. 그래서 전략은 기업의 존재이유와 목적에서 시작해야 한다고.

창의적 삽질은 “혁신중심”을 반영했다. 혁신의 핵심이 과정이냐 결과냐 생각을 많이 했는데, 혁신이란 것이 가죽을 벗기듯한 고통속에 나오는 새로움이라면, 과정과 결과 모두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15년 회사 생활 하면서 배운 점중 하나가 “모사재인 성사재천” (맥이라 한자가 잘 안 써진다). 혁신까지 가는 여정이야 사람이 꾸밀 수 있지만, 그 결과가 시장에서 성공할지는 사람의 영역이 아닌것 같다. 성공할지 실패할지 미리 예상할 수 없지만, 남들과 다른 고객에게 의미있는 기업이 되려면 창의적 삽질만큼만은 멈추지 말하야 한다는 생각이었다.

지속가능은 “고객중심”을 반영했다. 혁신이 되었건 모방이 되었건 기업활동은 이상이 아니라 현실이다. 돈을 벌어야 돌아가는 것이 기업이고, 아무리 끊임 없는 창의적 삽질을 한다 해도 그 방향성이 고객과 반대지점을 향하고 있고, 적절한 투자후 적절한 타이밍에 결과물이 제시되지 않는다면 혁신 아니라 혁신 할아버지라도 결국은 일장춘몽에 끝난다는 점을 생각했다.

최종적으로 임원들 모두의 생각이 통합되고, 전략기획부의 터치를 거쳐 멋지게 마무리 되어 어제 모든 임직원들이 소지할 수 있게 비젼카드와 함께 선포되었다.

대기업 임원으로 잘 먹고 잘 살다가, 작은 벤처회사로 옮긴다니 주변에서 모두들 말렸지만, 용꼬리보다 뱀대가리가 되어 언젠가 용으로 승천할 수 있는 작전에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지금이 솔직히 더 행복하다. (아래 그림은 숙제하면서 만든 제 초벌그림이고, 회사의 공식 최종 결과물이 아닙니다. 그리고 창의적 삽질은 삽질이란 단어가 어떻게 받아들여 질 지 몰라 창의적 혁신이라고 고상하게 바꾸었습니다).

Read more

관리와 자율

생각이 생각을 문다고 오늘 아침 왜 이리 수다근성 발현이 심한지. 새벽녘 올렸던 포스팅 (CVC) 관련 연관된 생각이 머리에 계속 맴돈다.

1) Opportunistic vs Strategic

6개 투자중 유일하게 성공했다는 메디톡스. 사실 시작은 전혀 전략적이지 못했다. 그저 과학원 선배 중 어떤분이 창업한 회사가 있는데, 나름 유망하다는 얘기 듣고, 선배한테 술이나 한잔 얻어 먹을까 싶어 창업자께서 당시 근무했던 선문대학교 놀러갔다가, 어찌보면 내가 적극적으로 투자했다 보다는, 술 한잔 얻어 먹고 코 꼈다는 표현이 더 맞겠다. 나중에 추가 투자를 통해 지분율을 더 높이긴 했지만, 초기에는 정말 별 생각 없이 소액 투자를 했고, 사실 확보한 권리도 판권이 아닌 판권에 대한 우선협상권이었다. 책임은 모호해도 공적은 명확히 해야 한다고, 협상을 통해 판권을 확보한 사람은 내가 아니라 당시 태평양제약의 ㅎㄷㅊ 님이었다. 물론 최초 시작은 내가 주도한 것이 맞기는 하지만. 철저한 기획하에 투자한 다른 기업들은 다 말아먹고, 술 한잔 얻어 먹고 코 꿰어 시작하게 된 이 메디톡스가 결국은 유일한 성공이었다.

2) 관리 vs 자율

90년대는 본사 최고경영자 직속의 기술기획팀이란 부서가 있어 신기술에 대한 스태핑 업무를 담당했다고 하던데, IMF 사태 이후 조직이 천지개벽하면서 사라지고, 내가 본사에 올라갔던 2000년에는 주로 연구소 행정업무등을 담당하던 연구경영실의 분실이었다. 당연히 팀장이나 실장도 따로 없이 계층상으로는 연구경영실에 소속된 팀도 아닌 팀이었다. 2004년초까지 그런 형식으로 유지되다가 2004년 신약 라이센싱 큰 것 하나 성공하면서 기술전략팀이라는 연구원장 직속의 별도팀으로 개편되었다. 물론 기술전략팀으로 바뀐 이후에도 몇몇 업무성과가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연구경영 분실 시절에 비하면 빛이 바랜다. 돌이켜 생각해보면 연구경영 분실 시절에는 본사 근무 인력에 대한 관리가 거의 없었다. 관리가 없었던 만큼 대접도 소홀해, 정말 찌그러진 시절에는 현재 ㅎㅁ약품에서 대관총괄팀장으로 회사의 미래를 양어깨에 짋어진 듯 고민하고 사는 ㅊㅈㄹ 선생과 나 단 두명이고, 본사 사무실 공간 재배치때마다 이동 1순위로 얼마나 옮겨 다녔는지 모른다. 한때는 특영팀 구석에 책상 두개 배정해 주고 완전 쭈구리로 살았던 시절도. 9층으로 옮겨 독립된 업무공간도 주고, 인원도 충원해주고, 무엇보다 예산 자율권까지 준 기술전략팀 시절에 비해 이 쭈구리 시절에 대부분의 업무 성과가 났다는 점도 역설적.

최근 “스마트월드“라는 책을 읽었는데, 요지는 혁신은 한두명 천재의 머리속에서 일어나는 것이 아니라 수많은 사람의 지능이 누적된 아이디어 공간에서 나온다는 것이다. 문제는 혁신의 기운을 누가 먼저 알아채느냐 그리고 그것이 상업적 성공으로 갈 수 있는 right path 를 누가 찾아내느냐에 달렸단다. 일찌기 크리텐센 선생도 “혁신기업의 딜레마“에서 기존기업이 혁신에 실패하는 이유는 그들이 무능하고 비합리적이기 때문이 아니라 너무나도 합리적으로 기존고객을 끔찍히도 존중하기 때문에 실패한다 설파하셨다.

그러고보면 수천년전 노자와 장자께서 말씀하신 무위론이 혁신의 정답일수도…

 

Read more

네권의 책

혁신, 천재성 혹은 open innovation 에 관심 가지고 계신 분에게 소개하고 싶은 책이 있어 몇권 올립니다. 이 중의 몇권은 한참전에 읽기도 했고, 현재 읽고 있는 책도 있습니다. 시간이 좀 지나 머리속에서 숙성이 되고 나면 각 책에 대한 소감과 implication 을 올려 볼까 생각 중입니다.

1. Thiking in a system : Primer by Donella H Meadow
2. Reinventing discovery : The new era of networked science by Michael Nielson
3. 스마트월드 by 리차드 오글 (손정숙 역)
4. 생각의 탄생 by 로버트 루트번스타인, 미쉘 루트번스타인 (박종성 역)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