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Life

승우의 졸업식을 축하하며

승우의 졸업식을 축하하며

둘째 아들 승우의 초등학교 졸업을 축하하며 쓴 편지

Read more

촌스러움, 깔끔함 그리고 모던함

음력으로 섣달 그믐. 여전히 아침 일찍 일어나 설쳤더니 현재 시각 오전 10시 27분 느낌은 하루가 다 지난 느낌이다.

아이폰 음악을 맥북에어에서 아이맥으로 싱크하고 났더니, 지니어스 믹스가 풍부해졌다. 그 중 유튜브에서 구할 수 있는 비디오 세편과 함께, 촌스러움, 깔끔한 그리고 모던함 세가지 올려 본다.

1. 촌스러움

서던락으로 유명했던 리너드 스키너드의 swamp music 라이브 동영상. 1996년이라니 이 양반들 50은 한참 넘은 나이 아닐까 싶다. 이 양반들 전성기때도 촌스러움으로 한 가닥 하신 분이지만 (영어 남부 사투리 자체가 아무리 핸섬하게 차려 입어도 촌스러움을 펑펑 풍긴다), 백미는 코러스 담당하시는 아주머니 두분. (요즘 안 그래도 음식점 조선족 아줌마들한테 인기가 치솟아 힘든데, 이 아주머니들도 참..).

2. 깔끔함

유튜브에서 제대로 된 레드 제플린 동영상 찾기란 해운대 백사장에서 바늘찾기만큼이나 힘들다. 9번째 앨범 CODA 에 수록된 I can’t quit you baby. CODA 는 드러머 존 보냄 사후 밴드 해체가 되고 나서 미공개 스튜디오 세션곡들을 모아 만든 앨범이다. 1집에 원곡 I can’t quit you baby 도 있지만, CODA 에 실린 곡이 훨씬 더 savvy 하다. 특히 41초 부분에서 로버트 플랜트 읊조림 뒤에 나오는 지미 페이지 기타 절규는 백미. 얼마나 깔끔한지 뮤지션은 간 곳 없고 밴드가 저절로 연주하는 것 같은 느낌마저도..

3) 모던함

프라이머리가 작곡하고 Zion T 가 노래하는 “만나”. 프라이머리 앨범을 들을때마다 이게 바로 contemporary 구나 하고 느끼지만, 프라이머리 작곡은 뭐니뭐니해도 Zion T.

Read more

아 빡빡이 상문고….

한파에 윗집 수도관이 터졌는지 지난 토요일부터 부엌쪽 천장에서 물이 샌다 (14살에 이 동네 이사왔는데 그때도 이 아파트 있었으니 최소한 33년은 넘은 아파트). 아파트에서 이런 경우 윗집이 공사비를 부담하게 되어 있는데, 영 상태가 안 좋은 집이다. 쿵쿵대는 소리때문에 몇번 싫은 소리도 오고 갔고 경비 아저씨도 415ㅗ라면 이를 간다. 그 집이 전세였는지 집주인한테 공사비 부담하라고 얘기했나 보더라. 오후에 전화가 와 일하는 아줌마한테 집주인이 저녁때 천정 상태 보러 오겠가고 했단다.

퇴근해 집에 와 어둑어둑한 복도에서 담배 피우고 있는데, 저 끝에서 어떤 남자가 걸어오더라. “천정보러 오셨어요?” 하니 “예” 하길래 집에 데리고 들어갔는데, 갑자기 “너 장영이 아니냐?” 흠칫 놀라 다시 얼굴을 보니 여드름은 많이 없어졌지만, 고3때 진짜 친했던 백 아무개.

그 인간 공부 참 지지리도 못했는데, 그때만 해도 인서울 대학가기 그닥 어렵진 않았었는지 서울에 있는 모 사립대 수학과에 어거지로 입학했다. 기억나는 말이 자기는 고등학교때 수학하고 영어가 제일 싫었는데, 대학에 오니 수학을 영어로 배운다고 자기는 2학년만 마치고 일본 유학 가서 일본 여자랑 결혼한하도 했던 놈…천정 보고 헤어지면서 명함 교환했는데, 어이구…서울에 있는 모 대학 교수다. 학부 전공이랑 달라 어떻게 된 일이냐니 일본 유학가서 전공을 바꿨단다. 깜빡 있고 일본 여자랑 결혼 했는지는 못 물어봤다.

요즘 빵꾸 만난 적 있냐고 물으니 갑자기 빵꾸 생각도 나더라. 인천에 있는 모 대학 간 것까지는 기억나는데. 고등학교때 그누마 집에 전화 걸어 어머니가 받으셨는데, 갑자기 이름이 생각이 안 나 “저 빵꾸 친군데, 빵구 있어요?” 하니 잠깐 기다리라며 바꿔주신 기억도 나는데…

그 인간 돌아간 후 와이프하고 옛날 얘기 하다보니, 전성기도 생각난다. S 대 냈다가 떨어져 재수했는데, 2학년때 연대 과학관 1층에서 멀리 지나가는 그 친구가 보이더라. 반가운 마음에 부르려는데, 젊어서부터 유명한 건망증으로 인해 갑자기 또 이름 두절. 그 친구 있는데까지 뛰어가 큰 소리로 ” 야! 앞자지” 불렀다 쉬는시간 사람 빠글빠글한 과학관 온 인간들이 다 쳐다보고, 그 친구 얼굴 빨개져서 다시는 더 같은 새끼 안 만나나 했느데 (고등학교때 어떤놈이 갸 실내화 위에 빨간 매직으로 앞자지 (前性器) 그렇게 써 놨었거든).

IMG_0571

대학교때 고등학교 동문회라도 열심히 나갔으면 고등학교 친구들 아직도 많이 만나고 있을텐데, 그 놈의 상은회 은광이 싫어서 (은광도 상문 싫어하는 것 안다) 안 나갔더니 지금은 다 뿔뿔이 흩어져 누가 뭐하고 사는지도 잘 모른다. 천정에 물 새는 바람에 간만에 빡빡이 상문고 추억이 뭉글뭉글

Read more

리더쉽과 음악

맥이 PC 보다 좋은 점 중 하나가 spotlight 아닌가 싶다. 컴퓨터내 파일들을 indexing 해 두었다가 키워드 검색하여 찾아주는 서비스이다. 물론 윈도우 탐색기에도 비슷한 서비스가 있지만, 새로 나온 windows8 에서는 어떨지 몰라도 과거 써 본 경험으로는 영 아니올씨다 였다. 구글에서도 로컬디스크 search 하는 서비스가 있었는데, 그것 역시 윈도우 탐색기보다는 나을지 몰라도 별로 좋은 기억이 없다.

Spotlight 얘기를 하려고 한 것은 아니고, 이것 통해 어떤 파일 찾다가, 우연히 “불황극복”이란 제목의 문서를 찾았다. 제목이 우스워 열어보니 전 직장 그룹 회장님께서 계열사 전 임원들에게 지시하여 2012년 불황극복과 관련한 제언을 의무적으로 내라고 한 데 대한 내 답이었다.

크게 1. 고객중심의 근본을 돌아보자, 2. 숨어있는 비용을 줄이자, 3. 권한이양하여 빠른 대응 해 나가자 세 꼭지로 구성한 한 페이지 글인데 마지막 꼭지는 글을 쓴 내가 봐도 웃긴다.

[권한 이양하여 빠른 대응을 해 나가자]

여러 말보다 이 한곡이 어떻게 해야 할 지 잘 말해 준다고 본다.  Dizzy Gillespie Band 의 Chega De Saude 란 보사노바 곡인데, 트럼펫, 색스, 피아노 솔로가 반복되고 다시 모이고 하는 가운데에서도 베이스와 드럼등 리듬섹션은 절대 자기 자리를 떠나지 않는다. 기본적으로 임원들은 Band 의 리듬섹션이라고 생각한다. 리듬섹션이 위치를 못잡고 설치게 되면 아무리 뛰어난 솔로가 있더라도 ensemble 로서 그 밴드는 이미 밴드가 아니다.

여기서 예로 든 음악이 바로 이 음악이다. (권한 이양하여 빠른 대응 해 나갈 것 같습니까?)

Chega De Sau

Unknown

Read more

나로호 – aftermath

온 나라가 나로호 발사 성공으로 떠들썩 했던 어제 오후 나는 뭐 하고 있었는지 모르겠다. 느즈막히 퇴근해 집에 와 9시 KBS 뉴스 보고야 제대로 발사 성공했음을 알았다. 축구광 아들놈이 부시럭 거리는 통에 새벽 같이 일어나 뉴스 검색해 보니, 성공의 마지막 단계인 지상관측소와의 교신도 성공적으로 이루어졌단다. 이로서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11번째로 스페이스 클럽에 가입하게 되었다는데, 인공위성이니 스페이스 셔틀이니 뉴스나 잡지에 하도 많이 나와 에지간한 나라는 다 하는 것인 줄 알았더니 지금까지 미국이나 러시아 같은 하는 놈들만 계속 하는 거였단다. 지난번 북한의 로켓발사 성공으로 떠들썩 했는데, 북한은 우리보다 앞서 지난 12월 10번째로 스페이스 클럽에 가입되었단다.

구글로 관련 뉴스 검색해보니 동아사이언스 기사 중 재미있는 것이 눈에 띠었다.

나로호 발사 성공 : 외나로도 내려온지 10년 이제야 발뻗고

이미지

전남 고흥이 어디 붙어 있는 곳인지 지난 나로호 발사가 없었다면 아직도 몰랐을 것이다. 나름 다 공부 많이 하신 박사님이실텐데 2002년부터 그 오지에 내려가 가족과 떨어져 생활하면서 오직 인공위성 발사 성공만을 생각하며 살았을테니, 그 열정과 의지가 부럽기도 하고 존경스럽기도 하다. 기사중에 어느 분은 전남 고흥 외나로도 내려오며 아들 유치원 생일잔치를 해주었다는데, 그 아들이 이제 고등학교 입학한단다.

조금은 다른 관점이지만, 나로호 발사 성공은 이 기사에 언급한 원장님, 책임연구원님, 팀장님, 실장님 말고도 현장 연구원부터 시작하여 테크니션 그리고 지원인력등 수십 수백명의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을 것이다. 예전 LG생명과학 (아마 당시는 LG화학이었을게다) 이 SmithKlein Beecham 에 국내 최초로 의미 있는 라이센싱에 성공하니, 그 회사내 내가 그 주역이었다고 나서는 사람이 수십명이 되었다고 하고, 녹십자가 화순공장에서 조류독감 백신 생산하여 대박을 내자, 나 없으면 화순공장 엄두도 못 내었을거라는 사람이 수백명이 었다는 거짓말 조금 보탠 소문 들은 적 있다.  아침에 트위터 살펴보니 미국에서 발사 성공하면 TV 에  후드티 입은 NASA 현장 연구원들이 감격에 겨워 환호하는 모습이 나오는데, 나로호 발사 성공하니 양복 입고 박수치는  영감탱이들만 나온다고 누가 한마디 했더라.

물론 높은 분들 훌륭한 리더쉽이 있었기에 이런 큰일이 가능했겠지만, 그 성과가 밑에서 눈물 겹게 삽질하고 닭질하며 밤샘을 밥먹듯이 했던 모든 현장 연구원과 엔지니어들에게도 공정하게 돌아갔으면 한다.

(제목만 거창했지 읽고 나니 별 얘기 아니죠? 죄송….)

Read more
...89101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