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 Tagged: 재즈

My song My Jazz by 이은하

지금도 면면히 흐르는 끼가 핏속에 약간은 남아있는지 작년말 25년만에 얼기설기 밴드 다시 구성해 홍대클럽에서 공연까지 하는 만행을 저지른 바 있지만, 어릴적 이장영은 지금보다 한참 더 나갔다. 초등 6학년 60킬로에 육박하는 몸을 흔들며 오락시간만 되면 당시 유행하던 혜은이 제3한강교 (현 한남대교), 이은하 밤차 등등 교실에서 불러제끼곤 했다.

이런 인연에서인지 이은하 하면 감회가 새롭다. 하지만 얼마전 TV 에서 본 모습은 얼굴에 칼도 많이 대시고, 혹독한 다이어트로 인해 (물론 시간에 따른 내인성 노화가 제일 영향이 크겠지만) 내 머리속에 있는 그 모습은 아니었다. 그리고 나오는 프로그램도 (아직 가요무대까지는 아니겠지만), 7080이나 아니면 KBS 열린음악회 등등 꼰대성 프로그램이 대부분이고.

어제 저녁 퇴근길 차에서 배철수의 음악캠프를 틀었는데, 들려오는 음악은 보이스 컬러로 보았을때, 웅산이나 말로 정도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이어지는 DJ 멘트가 오늘은 이은하씨를 모시고 얘기 나누고 있습니다. “헉..이 이은하가 혹시 그 이은하?” 언젠가 연예 단신에서 휙 듣고 넘긴 기억이 나는데, 최근 재즈 스탠다드 그리고 자신의 옛 노래를 재즈풍으로 편곡해 재즈 음반을 냈다고 한다. 앨범 타이틀은 “My Song My Jazz“.

생각이란 놈이  들기 시작하면 걷잡을 수 없는 지라, “이은하 + 옛노래 + 편곡 + 재즈” 가 키워드로 주어지자 제일 먼저 떠오는 노래가 “미소를 띄우며 날 보낸 그 모습처럼”. 기억이 맞다면 1986년 발표한 곡이다. 당시 여친에 콩깍지가 씌여 그 친구 행동 하나 하나 말 마디 마디에 천당에서 지옥으로 지옥에서 다시 천당으로 오락가락하던 때였다. 어쨋든 천당에서 지옥으로 내려갔다 다시 천당으로 올라가기 전에 카세트에 녹음된 이 노래 참 질리게도 들었다. (그 여친 지금 저 옆에서 자고 있다). “미소를 띄우며~” 노래 제목이 주어지자 이 노래 작곡, 작사한 장덕이란 지금은 저세상으로 간 여자 싱어송라이터 생각이 들고, 그 양반에 대한 기사 한번 찾아보게 된다. (작곡자 작사자까지 어떻게 기억하냐고? 노래방에서 이 노래 너무 많이 불러서 그렇다. 노래방에서 반주 초기 화면에 다 뜨잖아. 가수이름, 작곡자, 작사자 이름).

그러고 나니 혹시 유투브에 관련 동영상 떠 있지 않나 싶어 검색해 보니, 이은하의 새로운 재즈 스타일은 없더라. 대신 발견한 것이 위탄에 나왔다던 배수정이란 친구의 “미소를 띄우며~”. 살짝 보사노바 식으로 편곡했는데, 아~~~ 이은하의 새로운 편곡과는 완전히 다르다. 결국 시간은 항상 흐르기 마련이고, 노병은 죽지 않을지는 몰라도 사라져 줘야 한다는 것이 진리다. (낯설지 않다 했더니 4.11 앞두고 물갈이란 말 많이 들었구나)

Read more

리더의 역활

얼마전 모든 임원들은 올 불황극복을 위한 제안을 A4 한페이지 이내로 작성하여 제출하라는 위로부터 엄명이 떨어졌다. 물론 제출시한도 함께. 시제 역시 함께 주어졌다. 1) 고객의 근본을 돌아보자; 2) 보이지 않는 비용을 줄이자; 3) 권한위임을 통해 실행력을 제고하자.

조선시대 과거의 마지막 관문이 책문이였다 한다. 이를테면 군주가 시대를 구할 비책을 논하라 하면 이에 맞추어 응시자가 자신의 의견을 제시하는 소위  논술 시험 비슷한 것인 듯 하다 (책문에 대해 자세히 알지는 못하지만 몇년전 우연히 이와 관련된 을 읽어기에 기억해 낼 수 있었다). 잘 알지 목하는 책문에 대해 언급한 이유는 제안을 적어내노라니 느낌이 꼭 과거 시험 보는 것 같았기 때문이다.

세가지 시제 중 처음 두가지는 회사가 속한 산업의 특성이나 혹은 개별 회사의 특수성등에 의해 많이 달라질 수 있기 때문에 여기에 자세히 적기는 뭐하지만, 마지막 권한위임을 통해 실행력을 제고하자 항목은 상당부분 universality 가 있기 때문에 한 마디 하고 넘어가고자 한다.

먼저 주제로 넘어가지 전에 link 되어 있는 노래를 한번 들어보기 바란다.

Dizzy Gillespie 란 유명한 재즈 트럼펫 주자의 Chega Du Sauda 란 보사노바 곡이고 영어로는 No more blues 라고도 한단다. 밴드 구성이 어떻게 되어 있는지 정보가 없어 편의상 Dizzy Gillespie 의 곡이라고는 했지만, 10분이 넘는 전곡에 Dizzy 가 연주하는 트럼펫에 대해, 색스폰이 더해지고, 피아노는 리듬과  리드를 왔다 갔다 한다. 드럼은 보사노바에 맞게 퍼쿠션화 되어 짧은 비트를 계속 반복해대고 하는 좀 복잡한 곡이다. 코드 진행이 단순하게 가서 그렇지, 코드마저 이중 삼중으로 겹쳐져 있었다면, 마치 아방가르드나 프리재즈 같은 느낌을 주었을 정도이다. 결과적으로  여러 악기가 복잡하게 얽히고 섥혀 진행되는데도 불구하고 불편하지 않고, 10분이란 연주시간이 믿어지지 않을 정도로 쉽게 받아들여진다.

이게 누구의 공일까? 나는 이 공은 전부 베이시스트가 차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저음이 받쳐주지 않는 랩탑컴퓨터 스피커로 들으면 베이스 소리는 잘 들리지도 않는다. 하지만, 베이스가 전체적으로 흐름을 꽉 바인딩하고 있기에 얽히고 섥힌 솔로들이 서로 충돌하지 않고 진행된다. 흐름이 점점 ecstasy 로 가며 베이스도 덩달아 약간 흥분하는 경향이 있지만, 곧 자기 자리로 돌아온다.

리더가 해야 할 일은 이것이 아닌가 싶다. 무기력한 못난이만 있는 조직에서는 리더가 앞장도 서야 하고 활기도 불어넣어야 하겠지만, 요즘 조직의 문제는 어쩌면 잘난 놈들이 너무 많아 이들간의 순서나 비중을 조정해 주는 것이 더 중요하지 않을까 싶다.

드러나지는 않지만, 전체적인 흐름을 이끌어가고, 개개 솔로가 흥분해서 경계를 넘어갈라 치면 어깨를 툭 치며 다시 제자리로 불러들이고, 악기들이 아무리 흥분해도 흐름을 꽉 잡고 있는 그런 듬직한, 그러면서도 나중에 일이 잘 되어 성공 사례 발표라도 할라치면, 자기는 마치 아무 관심도 없다는 듯,  흥 그따위쯤은 기본이지 할 수 있는…

베이스는 그렇다 치고, 권한위임을 통한 실행력 제고 답안은 뭐라고 썼냐고? 딱 이렇게 썼다 왜. 한 페이지 넘어가면 때려 죽인다는 말에 할 말을 다 못쓴 것 같아 여기에 여한이나 풀러보려고…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