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 Tagged: 인사

구조조정

중요한 3개 경영자원이라 하면 흔히들 예산, 인사, 조직을 얘기하는데, 이 중 가장 중요한 것은 조직이 아닐까 싶다. 목표 잡고 전략을 세운 후에 달성하고자 하는 의지만 있다면, 예산이 좀 부족해도 가난하지만 어렵게 어렵게 일을 진행할 수 있고, 인사가 부실해도 산으로 갔다 바다로 갔다 하면서도 일이 진행되지만, 조직이 생뚱맞게 설계 되어 있으면 아무 일도 진행이 안 된다.

조직이라 하면 부서간, 구성원간 R&R 과 이를 감독할 컨트롤 타워라고 생각하시면 무방하겠다.  그리고 구조적 불황, 구조적 문제, 또 구조적 XX 는 다 이 조직을 가리키는 말이라 생각하시면 무방하겠다.

Read more

HR

서비스업이 대부분 그리하지만, 특히 고부가 서비스업은 사람이 가장 중요하고 어쩌면 유일한 자산이다.

2001년부터 2003년까지 2년반 연대 경영대학원에서 MBA 과정을 이수했는데, 사람이 가장 중요하다는 점 뼛속까지 인지하고 있음과는 별개로 제일 재미없는 과목이 인사/조직이었다. 과목 자체가 대규모 제조업 인사/조직에 맞게끔 설계되어 있어 삼성전자나 현대자동차 같은 대규모 인사팀이 들으면 도움이 될지는 몰라도, 우리 같은 소규모 조직에는 큰 도움이 안 되는 내용이 대부분이었다. MBA 와는 별도로 18년 가까이 직장생활 하는 동안, 사내에서도 교육 프로그램 많이 들었고 (반강제), 개인적으로 관련 책도 많이 사서 읽었지만, 부하직원/인사조직 관리는 엉망이지 않았나 싶다.

2000년 연구소에서 본사 사업개발쪽으로 발령받아 당시 장모팀장님과 함께 서울로 올라왔는데, 장모팀장님은 사정이 생겨 2개월 남짓 같이 일하다가 연구소에 소장님으로 발령 받아 다시 내려가셨다. 준비 되지 않은 상황에서 당시 5명 정도 팀을 관리하게 되었는데, 2년도 안 지나 기존 인력 모두가 그만두겠다 하는 곤역스러운 상황으로 치달았다. 직원들에게 프로젝트를 모듈별로 분배 했다, 어느 정도 진전이 되면, 성과를 돕겠다는 마음에 내가 적극적으로 관여하곤 했는데 (진심으로 나는 부하직원들 성과창출 돕고 싶은 일념이었지만), 부하직원 눈에는 나란 작자가 일이 어찌될지 모르는 초기단계에는 부하직원에게 맡기고, 좀 되어 간다 싶으면 다시 걷어가는 못 된 팀장으로 보였된 게다. 

그만두기 직전 전 직장에서 30명 가까운 부하직원들 데리고 일할때와는 달리 (개발, 대관, 임상 마지막에는 마케팅까지) 지금은 나 포함 세명짜리 초 미니 조직을 맡고 있다. 사람이 전부라는 것을 알기에 (그리고 한번 뽑으면 내 맘대로 짜르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지 잘 알기에) 업무로드가 턱까지 차도 신규채용을 끔찍히 조심하다 보니, 창조경제 고용창출의 정부시책과는 달리 어지간해서는 조직/인력 확장이 잘 안된다 (반면 위에서 떨어지는 업무확장은 너무 자주 있다).

현 직장 입사 이후 똑똑하고 능력있고 충성스러운 부하직원. 사람 복 하나는 있다고 자부하고 살았는데, 하나는 미국법인으로 보냈고 (그건 내 결정이었으니 뭐라 할 수 없고), 하나는 직장을 옮기겠다 한다. 내 눈에 비단보자기면 남들 눈에도 비단보자기고, 내 눈에 걸레면 남들에게도 마찬가지다. 이직 하겠다 얘기 듣고 한참을 마주 앉아 얘기해 봤는데, 본인의 장기 커리어 플랜이나 여러 정황을 보았을때, 내 욕심만 차리고 억지로 설득할 게재가 아니더라.

이직 인터뷰 하면서도 내가 사람 보는 눈은 있었구만 하는 생각이 들었으니, 뭐 나름 만족하지만. 15년전 원 맨 조직의 악몽이 되살아나, 심히 스트레스 받는다. 

Read more

Cause and Effect

2001년 3월에 입학해서 2003년 8월에 졸업했으니 2년반 경영학 공부를 한 셈이다. Ph.D 마친 상태로 회사 입사한 놈이 뭔 학위가 부족해서 경영대학원까지 했느냐. 2년반 동안 관찰해 보니 당시 (지금은 대부분 경영대학원 학사관리가 매우 빡세졌다니 아닐 수 있겠지만) 경영대학원 학생들은 크게 세 부류로 나눌 수 있겠더라.

1) 석사학위가 필요하다

2) 경영학에 대한 체계적 지식이 필요하다

3) OO대학이라는 간판이 필요하다.

내 경우 2)번에 속했다고 해야겠다. (그렇다고 그 2년반 디리 공부만 한 것은 절대 아니다. 생각해보니 주경야독 낮에는 회사일, 밤에는 공부하다 보니 출석률만 따지면 결석이 출석보다 더 많지 않았나 싶기도 하다)

하고자 하는 얘기는 이런 것은 아니고, 아마도 2학기때가 아닌가 싶은데, 모 기금교수로 젊은 교수님이 인사/조직쪽으로 새로 학교에 부임하셨다. 내 기억으로는 LSE (London School of Economics) 에서 학위하시고 유럽의 모 대학에서 조교수로 일하시다 연대로 오신 것으로 안다. Part time 경영대학원에 대해 생소하기도 하고, 기본적으로 소위 학삐리 분위기가 풍풍 풍기는 매우 겸손한 교수님으로 기억한다.

첫시간부터 여기 이렇게 경험이 많으신 선생님들을 모시고 제가 가르칠 것이 많지 않을 것으로 생각합니다만, 제가 현장경험이 없어 주로 이론쪽으로만 강의하니 양해 바랍니다 식으로 얘기하니, 1)번 3)번 유형이 대부분인 중장년 형님들께서 이 교수님은 아예 깔애뭉게는 분위기였다. (나이도 어린 교수님이라 이런 분위기에 변변히 항의도 잘 못하셨다). 이 형님들 나한테도 ” 이박사 인사라는게 말이지 현장에서 구르면서 배우는거지, 이 따위 것 별로 필요 없어”.

지금도 현업에 있는 놈이 교과서 가지고 신선놀음 한다는 소리 종종 듣지만, 그 당시는 그런 경향이 더 심했는데, 사실 투자론이나 경제학, 마케팅은 최소한 이론적 베이스가 탄탄하거나 경험적 케이스라도 많았지, 인사/조직이라는 것 어찌보면 상식에 속하는 얘기들을 계속 해대니, 이런 과목은 시험공부 안해도 대략 썰만 풀어도 최소 B+은 거뜬하겠다 생각이 들었고, 2년반 재학기간동안 깡그리 무시해 버렸다. (근데 정말 썰만 풀어도 학점 잘 나오더라. 착하신 교수님들 덕이었을까?)

10년이 더 지난 지금, 밑에 근 25명을 데리고 일하는 사업부 임원까지 승진 했지만, 요즘처럼 인사가 만사다 뼈저리게 느끼는 적이 없다. 결국 원인 없는 결과는 없는 것처럼, 기회가 있었음에도 깡그리 무시하고 다니다 보니 이제 그 벌을 받는 것 아닌가 싶다.

임원은 직원과는 다른 별종인 것 같지만, 흔히들 임직원이라고 싸잡아 부른다. 회사라는 것이 옛날로 치면 모 상단이랑 비슷하지 않을까 싶은데, 상단내에서야 행수어른이 하늘인 것 같겠지만, 드라마에 나오는 행수어른, 그리 멋있더나? 결국 머슴살이 하는 것은 똑같은데…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