五美 와 四惡

공자의 제자 자장이 스승에게 훌륭한 지도자가 되는 길에 대해 물었단다. 공자는 오미와 사악을 지키면 능히 남을 이끄는 지도자가 될 수 있다고 했다는데, 오미에 대해서는 다소 뜬구름 잡는 감이 없지 않으나, 공자가 경계해야 한다는 사악은 지금에 적용해 봐도 하나 틀리는 구석이 없다. 중요한 것은 무엇에 더하는 것이 아니라 무엇에서 빼야 하는 것이라 하니, 여기에 사악에 대해서만 옮겨본다.

“선생님 감사합니다. 그러면 지도자가 물리쳐야 할 네가지 악덕에 대해 말씀해주십시오.”

“사야, 잘 듣거라. 군자가 남을 부리고 이끄는 위치에 있을 때 해서는 안 될 행동은 다음과 같다. 첫째, 일을 제대로 가르쳐 주지 않은 채 엄벌하는 것이다. 이를 지도자의 잔학이라 한다. 오만하고 관용이 부족해 아랫사람을 잔인하게 다루는 자이다. 둘째, 일을 실행함에 있어 경계할 점을 미리 일러주지 않고 성공만 요구하는 것이다. 이를 횡포라 한다. 일의 핵심은 전수해 주지 않으면서 잘못한 책임을 아랫사람에게 돌리는 부류이다. 셋째, 지시는 늦게 하고 일의 달성은 사납게 독촉하는 것이다. 이것을 도둑질이라 한다. 일이 늦어지면 책임을 뒤집어 씌우고, 다행히 결과가 좋으면 자기의 공으로 삼으니 도적이나 다름없다. 넷째, 마땅히 주어야 할 것을 놓고 온갖 생색을 내며 주는 것이다. 이런 자는 창고지기에 불과하다. 마치 사적으로 포상을 베푸는 것인 양 인색하고 굴고, 줄 때도 줄 듯 말 듯 하면서 아랫사람의 마음을 시험하여 공으로 사를 확인하려 드는 자이니, 그 그릇이 소소한 소모품 창고 열쇠를 흔들며 으스대는 자의 크기에 지나지 않는다.”

“삶의 절벽에서 만난 스승, 공자” 에서

지식은 폭증하고 역사는 발전하는 것 같지만, 지혜의 측면에서는 수천년전이나 지금이나 한줌의 차이도 없는 것 같다. 지혜는 노력 없이 세대에서 세대로 전수되지는 않는 듯 하다.

Leave a Comment